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빠른 유속·수중 시야 혼탁···수색 '난항'

회차 : 406회 방송일 : 2019.05.31 재생시간 : 01:54

유용화 앵커>
헝가리 유람선 침몰 사고 이후 만 하루가 지나고 있습니다.
헝가리 현지도 날이 밝으면서 실종 수색이 다시 시작됐지만 아직 추가 구조소식은 들리지 않고 있습니다.
신국진 기자입니다.

신국진 기자>
헝가리 사고 현장에 날이 밝으면서 실종자 수색도 재개됐습니다.
헝가리 군 다이버들이 실종자 수색을 위해 사고 현장에 도착했지만 수위가 상승해 수색에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실제 사고 현장의 수위는 일주일간 계속된 폭우로 이미 5m를 넘어섰고, 오스트리아 상류에서 유입이 증가해 수위가 곧 6m에 육박할 것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게다가 혼탁한 물로 수중 시야 확보 또한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한편, 일부 실종자는 빠른 유속에 멀리까지 떠내려갔을 수 있어, 다뉴브강 수색 범위를 확대하고, 주변국에 수색 공조를 요청했습니다.
현지 경찰은 강을 따라 30km까지 수색 범위를 넓혔습니다.
다뉴브 강 하류 방향으로는 군함과 구조선이 다수 동원돼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인양 작업을 위한 준비도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미 사고 현장에는 크레인이 도착해 침몰 유람선 인양 작업을 준비하고 있다고 현지 언론은 밝혔습니다.
하지만 작업개시 후 실제 인양까지는 수일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한편, 한국인 사망자 7명 중 2명의 신원이 확인됐습니다.
외교부는 사망자의 추가 신원 확인을 위해 사고현장 신원감식 인력 등 4명을 현장에 파견했습니다.
이와 함께 헝가리 경찰은 유람선에 추돌한 크루즈선 선장을 조사한 뒤 구금 했다고 외신들은 전했습니다.
'유리'란 이름의 64살 선장은 우크라이나 출신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영상편집: 정현정)
구조된 탑승객들은 해당 크루즈선이 추돌 사고 뒤 구조작업 없이 그대로 운항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TV 신국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