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외교적 해결 위해 최선···日 정부 화답해야"

회차 : 432회 방송일 : 2019.07.11 재생시간 : 02:57

임보라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주요 경제계 인사들을 직접 만나 일본의 수출규제 대응책을 논의했습니다.
정부는 외교적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일본 정부도 이에 화답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정유림 기자입니다.

정유림 기자>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대책 마련을 논의하기 위해 국내 대기업 30곳을 청와대로 초청한 문재인 대통령.
삼성과 현대차, SK, 롯데, LG 등 5대 그룹을 포함해 총 자산 규모 10조 원 이상의 대기업 총수들이 간담회에 참석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대일 메시지와 대기업에 대한 당부 메시지를 함께 내놓았습니다.
우선, 우리 정부의 외교적 노력에 일본 정부가 화답할 것을 재차 촉구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무엇보다 정부는 외교적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도 화답해 주기를 바랍니다. 더 이상 막다른 길로만 가지 않기를 바랍니다."

이어 일본 정부가 정치적 목적을 위해 우리 경제에 타격을 주는 조치를 취하고 아무런 근거없이 대북제재와 연결시키는 발언을 하는 것은 양국의 우호와 안보협력 관계에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비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외교적 노력에도, 사태가 장기화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간담회에 참석한 경제계 주요 인사들을 향해 모든 가능성에 대비하자고 말했습니다.
무엇보다 정부와 기업이 상시 소통하는 민관 비상 대응체제 구축이 중요하다고 역설했습니다.
주요 그룹 최고경영자와 경제부총리, 청와대 정책실장이 상시 소통체제를 구축해 대책을 함께 세우고 협력해 나가자는 겁니다.
단기적 대책으로는 수입처 다변화와 국내 생산 확대에 대한 정부 지원을 제시했습니다.
빠른 기술개발 등을 위해 시급히 필요한 예산은 국회의 협조를 구해 이번 추경예산에 반영하겠다며 국회에 협력을 당부했습니다.
이와 함께 근본적 대책으로 우리 주력산업의 핵심기술 등에 있어 국산화 비율을 획기적으로 높여야 한다고 언급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특정국가 의존형 산업구조를 반드시 개선해야 합니다. 정부는 부품·소재, 장비산업의 육성과 국산화를 위해 관련 예산을 크게 늘리겠습니다. 세제와 금융 등의 가용자원도 총동원할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수요기업 간 협력과 부품·소재를 국산화하는 중소기업과의 협력에 있어 대기업이 더욱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영상취재: 채영민, 김태우 / 영상편집: 최아람)
문 대통령은 기업과 정부가 힘을 모은다면 우리 경제를 한 단계 더 발전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위기를 기회로 바꾸자고 강조했습니다.

KTV 정유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