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女 3m 싱크로 사상 첫 결승···男 수구 '첫 골'

회차 : 436회 방송일 : 2019.07.15 재생시간 : 02:02

영상 설명 문구
저작권 혹은 출연자의 요청으로 비공개 처리 된 영상입니다
상세화면 영상 문구 배경 女 3m 싱크로 사상 첫 결승···男 수구 '첫 골'
김용민 앵커>
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열리고 있는 광주에선 오늘도 경기가 한창입니다.
여자 다이빙 종목에선 사상 처음으로 결승전까지 오르는 등 우리 선수들의 활약이 대단한데요.
대회 소식, 현장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박지선 기자!

박지선 기자>
(장소: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

네, 경기가 열리고 있는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 나와 있습니다.
오늘 첫 경기였던 여자 다이빙 3m 싱크로나이즈드 스프링보드 예선전에 출전한 김수지, 조은비 선수가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결승에 진출했습니다.
오전에 시작된 예선전에서 두 선수는 총 257.52점을 얻어 23개 팀 중 11위에 올랐는데요.
오후 3시 반에 열린 결승전에서 메달 획득에 성공하면 내년 도쿄올림픽 출전권도 거머쥐게 됩니다.
조금 전 결승전이 끝났는데, 잠시 뒷면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우리 선수들의 활약은 수구에서도 이어졌습니다.
개최국 자격으로 사상 첫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한 남자 수구팀은 그리스와의 조별 예선 1차전에서 3대 26으로 패했지만, 김문수 선수가 첫 골을 터뜨리는 등 의미 있는 성적을 거뒀습니다.
모레(17일)는 세르비아와 2차전을 치릅니다.

김용민 앵커>
오후에는 한국 '다이빙 간판' 우하람 선수가 메달 사냥에 나선다고요?

박지선 기자>
네, 그렇습니다.
우하람, 김영남 선수가 10m 싱크로나이즈드 플랫폼 결승전에 가뿐히 올랐습니다.
오후에 진행된 예선전에서 총 377.91점으로 17개 팀 가운데 7위에 올라 결승에 진출한 겁니다.
두 선수는 2013년부터 호흡을 맞춰왔는데요.
이 종목에선 4회 연속 결승에 진출하는 겁니다.
결승전은 오늘 저녁 8시 40분에 진행됩니다.
(영상취재: 유병덕 심동영 / 영상편집: 양세형)
앞서, 우하람 선수가 3m 싱크로나이즈드 스프링보드, 1m 스프링보드에서 아쉽게 메달을 놓친 만큼, 경기 결과에 관심이 쏠립니다.

지금까지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KTV 박지선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