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기준금리 연 1.5%로 인하···성장률 전망도 하향조정

회차 : 260회 방송일 : 2019.07.18 재생시간 : 02:12

임소형 앵커>
한국은행이 금융통화 위원회를 열고 기준금리를 1.5%로 결정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서 자세한 소식 들어보겠습니다.
박지선 기자! 당초 금리 동결 전망이 우세했는데 이렇게 기준금리 인하를 단행한 배경은 뭔가요?

박지선 기자>
(장소: 한국은행)
네, 한국은행은 오늘(18일) 오전 이주열 총재 주재로 금융통화위원회를 열어 기준금리를 현재 연 1.75%에서 0.25%p 인하하기로 결정했습니다.
2016년 6월 이후 3년 1개월 만입니다.
당초 이번 달엔 동결할 것이란 전망이 컸습니다.
미국의 금리 결정을 지켜본 후에 다음 달 30일 예정된 회의에서 금리를 낮출 것이란 예상이 우세했는데요.
수출과 투자가 계속 부진한 가운데 일본 수출규제까지 더해지면서 경제 불확실성이 커진 것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입니다.
통화 당국 입장에선 조금이라도 먼저 선제 대응하는 게 경제심리 회복에 도움이 될 것이란 판단입니다.
이주열 총재는 오전에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국내 경제의 민간소비는 완만한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지만 건설투자 조정이 지속 되고 수출과 설비투자 회복도 당초 예상보다 지연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 경제를 둘러싼 대외여건에 많은 변화가 있다며 올해 경제성장률을 지난 4월 2.
5% 전망치에서 0.3%p 내린 2.2%로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변화된 대외 여건으로는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와 함께 일본의 수출규제를 언급했습니다.
성장률 하향 조정 등 거시경제 평가에 부분적으로 반영됐다는 겁니다.
일본의 수출규제가 미칠 영향은 현재로선 예단할 수 없다면서도한일 교역규모나 산업, 기업 간 연계성을 고려할 때 규제가 계속 확대된다면,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적다고 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향후 금리 인하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습니다.
그간 금리 변동추이를 비춰보면 '일회성' 인하 조치가 없었고, 아직까지 국내 경제상황을 끌어올릴 만한 반등 요인이 없다는 것도 근거로 제기됩니다.
(영상취재: 김명신 / 영상편집: 최아람)

지금까지 한국은행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