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인천서만 5건 확진···강화군에 특단 대책 논의

회차 : 485회 방송일 : 2019.09.27 재생시간 : 01:20

임보라 앵커>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세가 매섭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봅니다.
박천영 기자! 먼저 발생 현황 전해주시죠.

박천영 기자
(장소: 농림축산식품부)
네 경기 파주에서 2건, 연천과 김포 각각 1건, 인천 강화에서 5건이 발생했습니다.
특히 강화에서 오늘까지 나흘 연속 확진된 상태인데요.
농림축산식품부는 대부분의 강화군 농가는 직간접적으로 차량에 의해 전염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다만 정확한 역학 조사 결과는 조금 더 시일이 걸릴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임보라 앵커>
강화군에서 유독 많이 발생했는데요.
이에 따른 정부의 대책이 있나요?

박천영 기자>
네 방역 당국은 강화군에서 집중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만큼 지자체와 협의해 특단의 대책을 내놓을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강화군에 왜 발생이 잦은 지에 대해선 아직 구체적인 특성이 확인되진 않았는데요, 조합 농장형태로, 차량이 동시에 움직인 특성은 있지만 아직 그 외에 특성은 찾지 못한 상태라 차량에 의한 감염으로 예단하기는 이르다는 게 방역 당국의 설명입니다.
한편 돼지고기 가격 상승으로, 일각에서는 돼지고기 수입에 대해 언급되고 있는데요.
농림축산식품부는 국내 사육 두수나 재고 부분이 수요에 비해선 충분한 상태라며, 수입 검토는 논의되지 않고 있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영상편집: 정현정)

지금까지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