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임기 후반기, 더 소통하며 귀 기울일 것" [오늘의 브리핑]

회차 : 347회 방송일 : 2019.11.11 재생시간 : 06:08

신경은 앵커>
'수석 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문재인 대통령은 임기 후반기, 더 소통하고 귀 기울이겠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 발언 주요 내용, 함께 보시죠.

문재인 대통령
(장소: 청와대 여민관)

(정부가 출범한 지) 어느새 절반의 시간이 지났습니다.
한결같이 성원해 주신 국민들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앞으로 남은 절반의 임기, 국민들께 더 낮고 더 가까이 다가가겠습니다.
국민들의 격려와 질책 모두 귀 기울이며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하겠습니다.

지난 2년 반은 넘어서야 할 과거를 극복하고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는 전환의 시간이었습니다.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우리 사회에 변화의 씨앗을 뿌리고 희망을 키우고자 노력했습니다.

정부는 시작부터 무너진 나라를 다시 세워 국가를 정상화했고, 정의와 공정의 가치를 사회의 전 영역으로 확산시켜 나가고 있습니다.

경제·사회적으로는 우리 경제를 구조적으로 병들게 만들었던 양극화와 불평등의 경제를 사람중심 경제로 전환하여 함께 잘사는 나라로 가는 기반을 구축하고자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미래 신산업 육성과 벤처붐 확산 등 추격형 경제를 선도형 경제로 바꿔나가며 우리 대한민국의 미래 먹거리를 만드는 데 주력해왔습니다.

한편으로는 포용성을 획기적으로 높이고 있습니다.
건강보험 보장성을 강화하고, 치매국가책임제를 시행하는 등 전국민 전생애 건강보장시대를 열었습니다.
고용안전망을 확충하고 기초연금 인상, 아동수당 도입, 고교 무상교육 시행 등 맞춤형 복지도 확대하고 있습니다.

한반도 정세의 기적 같은 변화도 만들어냈습니다.
한반도에서 전쟁의 위험을 제거하고, 대화와 외교를 통해 평화와 번영의 새로운 질서로 대전환하는 중대한 역사적 도전에 나서고 있습니다.

일본의 수출 규제에는 의연하고 당당히 대응해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계기로 삼고 있고,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로 가는 초석을 다지고 있습니다.

이와 같은 전환의 과정에서 논란도 많았고 현실적인 어려움도 적지 않았습니다.
정치적 갈등도 많았고 필요한 입법이 늦어지는 일도 자주 있었습니다.
국민들께 드린 불편함이나 고통도 있었을 것입니다.
과거의 익숙함과 결별하고 새로운 길을 찾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이제 앞으로 남은 절반의 시간이 더욱 중요해졌습니다.
임기 전반기에 씨를 뿌리고 싹을 키웠다면, 임기 후반기는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어야만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말할 수 있을 것입니다.

국민이 변화를 확실히 체감할 때까지 정부는 일관성을 갖고 혁신, 포용, 공정, 평화의 길을 흔들림 없이 달려가겠습니다.

혁신은 우리의 미래를 창출하는 것입니다.
더욱 속도를 내 우리 경제 전반의 역동성을 살리는 확실한 변화를 일궈야 할 것입니다.

포용은 끝이 없는 과제입니다.
지금의 성과와 변화에 머물지 말고 심각한 양극화와 불평등이 해소되고, 따뜻하고 안전한 사회가 될 때까지 중단없이 나아가고자 합니다.

공정은 거스를 수 없는 대세입니다.
제도 안에 숨겨진 특권과 불공정 요소까지 바로잡아 누구나 공평한 기회와 과정을 가질 수 있도록 사회 전 분야의 개혁의 고삐를 늦추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평화는 한반도의 운명을 결정하는 일입니다.
지금까지의 기적 같은 변화도 시작에 불과합니다.
아직 결과를 장담하거나 낙관할 수 없습니다.
여전히 많은 어려운 과정이 남아있을 것은 분명합니다.

국민이 바라는 진정한 변화를 만들어내겠습니다.
국민과 시대가 요구하는 대통령의 소임을 최선을 다해 완수하겠습니다.
그 과정에서 더욱 폭넓게 소통하고, 다른 의견들에 대해서도 귀를 기울이면서 공감을 넓혀나가겠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