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경제부처 업무보고···"경제 활력에 전력"

회차 : 578회 방송일 : 2020.02.17 재생시간 : 02:30

김용민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경제부처 합동 업무보고를 받았습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로 인한 불황이 장기화되면 민생에도 큰 타격이 될 것이라며 경제 활력을 되살리는데 전력을 다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유진향 기자입니다.

유진향 기자>
경제부처 합동 업무보고
(장소: 오늘 오후, 청와대 영빈관)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금융위원회 합동으로 진행된 경제부처 업무보고.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19의 경제적 피해는 지난 메르스 사태 때보다 더 크게 체감된다고 말했습니다.
불황이 장기화되면 우리 경제뿐 아니라 민생에도 큰 타격이 될 것이라며 비상하고 엄중한 상황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국내 소비활동과 여가 활동까지 과도하게 부풀려진 공포와 불안 때문에 지나치게 위축된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국민들에게 정부의 대응을 믿고 정상적인 일상활동과 경제활동으로 복귀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이제는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한편 경제 활력을 되살리는데 전력을 기울여야 할 때입니다. 정부는 끝까지 긴장하며, 방역에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전주 한옥마을에서 시작된 착한 임대인 운동에도 감사의 인사를 전하면서 확산되기를 기대했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를 함께 극복하기 위한 건물주들의 자발적인 임대료 인하 움직임을 언급하며 국민들도 적극적인 소비진작으로 호응해 달라고 주문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범정부적인 강력한 지원과 함께 상가 임대인과 임차인 사이에서도 상생의 노력이 함께 펼쳐지기를 바라마지 않습니다."

또 지난해 일본의 수출규제를 거론하면서 위기를 오히려 기회로 반전시킨 좋은 사례가 됐다고 평가했습니다.
일본이 수출규제에 나선 3대 품목의 대일 의존도를 낮추고, 소재·부품·장비의 자립화에 대한 자신감이 생겼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부처 업무보고는 대통령이 아닌 국민에게 보고하는 것이라며 준비한 정책이 잘 실천돼 반드시 목표를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줄 것을 지시했습니다.
(영상취재: 강걸원 김정섭 / 영상편집: 김종석)
이번 업무보고는 특별히 국민과 함께 하는 업무보고 콘셉트로 주요 내용이 생중계 됐습니다.

KTV 유진향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