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요양병원 종사자·간병인 여행력 전수조사"

회차 : 578회 방송일 : 2020.02.17 재생시간 : 02:12

김용민 앵커>
잠시 주춤했던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자, 정부가 지역사회 확산을 막기 위한 한층 강화된 대책을 마련했습니다.
전국 요양병원 종사자와 간병인의 여행 이력을 조사하고, 원인 불명 폐렴 환자의 진단검사도 실시할 계획인데요.
자세한 소식, 임하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임하경 기자>
방역당국의 감시망 밖 확진자가 처음으로 나오자 정부가 지역사회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한 대책을 한층 강화했습니다.
증상 초기에도 빠르게 전파되는 코로나19 바이러스 특성을 고려하면, 지역사회 감염 확산에 경계를 늦출 수 없다는 판단에서입니다.
보건당국은 특히 환자나 어르신이 많은 의료기관에서 감염이 퍼지는 것을 막는 일에 집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정은경 / 중앙방역대책본부장
"진단검사 확대를 통한 환자의 조기 발견 및 지역사회·의료기관 감시체계를 구축하고, 의료기관의 감염예방과 취약시설 보호조치를 더욱 강화하는 등 지역사회 및 의료기관의 감염사례 차단에 집중할 시기라고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정부는 우선, 어르신 환자가 많은 요양병원 내 종사자와 간병인에 대한 실태조사를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전국의 요양병원 1천 470여 곳 종사자들의 중국을 포함한 여행이력과 면회객 제한 여부 등을 점검합니다.
특히 중국과 홍콩, 마카오 등 특별입국절차 적용 지역에 다녀온 종사자나 간병인이 업무에서 배제됐는지를 파악하고, 해외여행 이력이 없더라도 기침이나 발열 등 의심 증상이 있는 종사자도 검사할 예정입니다.
원인불명 폐렴으로 입원 중인 환자도 의료진 판단 아래 진단검사를 시행합니다.
명확한 지침 개정을 통해 관련 세부 기준을 안내하기로 했습니다.
보건당국은 이와 함께 코로나19를 독감처럼 방역당국의 상시 감시체계에 포함하기로 했습니다.
중증 호흡기 감염병과 인플루엔자 감시체계에 코로나19 검사를 추가한 겁니다.
(영상취재: 김명현 / 영상편집: 정현정)
중대본은 이런 감시체계에 참여하는 의료기관을 늘리고, 검사 빈도도 늘려 지역사회 감시를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TV 임하경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