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특별생방송 수시방송

4차 비상경제회의···"무역금융·내수보완 56조 지원"

회차 : 716회 방송일 : 2020.04.08 재생시간 : 02:08

박천영 앵커>
오늘 오전 4차 비상경제회의가 열렸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국민을 위해 가용한 자원을 모두 동원하겠다며, 수출 기업과 내수 보완 등에 56조원 규모의 지원책을 쓰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정유림 기자입니다.

정유림 기자>
제4차 비상경제회의
(장소: 오늘 오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 네번째 비상경제회의.
문 대통령은 코로나19사태로 직격탄을 맞은 수출·벤처 기업 지원과 내수를 부양하는 데 총 56조 원 규모의 지원책을 쓰겠다고 발표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글로벌 공급망 붕괴와 거래 위축으로 타격이 극심한 수출기업들을 지원하는 대책을 마련했습니다. 우선 36 조 원 이상의 무역 금융을 추가 공급합니다."

수출 지원 대책도 조목조목 짚었습니다.
코로나19 시대라는 새로운 무역환경에 맞춰 한국형 수출 모델을 개발하고 세계적 공급망 재편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구체적으로 일본의 수출 규제 대응과정에서 축적된 노하우들을 더욱 발전시켜 안정적인 공급망을 확보하겠다고 언급했습니다.
내수 활성화 방안도 제시했습니다.
17조 7천억 규모의 내수보완 방안을 마련했다며 공공부문이 앞장서 선결제와 선구매 등을 통해 3조원 이상의 수요를 창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중앙부처 뿐 아니라 공공기관, 지자체, 지방 공기업까지 모두 동참하여 어려운 전국 곳곳의 상권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신생 벤처기업 지원을 위해서는 2조 2천억원을 공급합니다.
문 대통령은 회의에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등 정부의 전례없는 조치가 이어지고 있지만 아직 충분치 않다면서 가용한 자원을 모두 동원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영상취재: 강걸원 민경철 / 영상편집: 박민호)
이번 회의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등 경제관계부처 장관들과 김현준 국세청장, 청와대 관계자 등이 참석했습니다.

KTV 정유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