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고3 등교개학 첫날···인천고교 66곳 등교중지

회차 : 436회 방송일 : 2020.05.20 재생시간 : 02:21

박천영 앵커>
고등학교 3학년 등교수업이 오늘부터 시작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수도권에서 확진자 발생이 이어지고 있어 방역당국은 긴장을 늦추지 않고 있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혜진 기자, 자세한 소식 전해주시죠.

이혜진 기자>
(장소: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네, 오늘(20일)부터 고3 등교수업이 시작됐습니다.
수도권 감염확산 우려가 여전한 만큼 학교 내 방역수칙 준수가 중요한데요, 학생들은 점심시간을 제외하고 무조건 마스크를 쓰고, 개인 물통만 이용해야 합니다.
학생들이 많으면 분반 수업을 하고, 수업 도중 의심증상이 나타나면 일시적 관찰실로 이동해 대기하고요.
점심시간 급식실에는 가림막을 설치하고 학생들은 지그재그로 앉아 식사합니다.
배식시간도 나눠 학생들이 붐비지 않도록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인천에서는 고등학생 두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들 학생은 인천 미추홀구의 코인노래방을 방문했는데, 이 노래방은 앞서 이태원 유흥시설을 방문했던 학원강사의 제자와 친구가 다녀간 곳입니다.
이에 따라 확진 학생이 나온 학교를 포함해 인천 5개 구 고교 66곳은 긴급히 등교수업을 중지하고 학생 전원을 귀가 조치했습니다.
또, 20대 남성 확진자 동선이 완전히 파악되지 않은 경기도 안성 지역 고등학교 일부도 등교 중지가 결정됐습니다.

박천영 앵커>
네, 학생 확진자가 나와 학부모들의 걱정이 클 듯 한데요, 방역당국은 어떻게 대응하고 있습니까.

이혜진 기자>
네, 방역당국은 학교와 감염 위험요인의 연결고리 차단에 중점을 두고 빠르게 조치하고 있는데요.
의심환자가 발생하면 학생들을 우선 검사하고 119를 통한 긴급이송체계도 구축하고 있습니다.
한편, 오늘(20일) 0시 기준으로 국내 신규 확진자는 32명으로 늘었는데요, 수도권 대형병원과 이태원 유흥시설 관련 확진이 계속 이어지는 모습입니다.
정부는 다만, 지금까지 검사실적으로 볼 때 걱정했던 고위험시설 내 대규모 감염확산은 나타나지 않고 있다고 판단했고요.
반면 위험도가 간과됐던 클럽이나 노래방에서는 감염이 연쇄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며 위험도에 따라 시설별 체계적 방역관리에 힘쓰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박상훈 / 영상편집: 박민호)

지금까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KTV 이혜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