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문 대통령 "과거사 정리, 통합의 미래 여는 길"

회차 : 478회 방송일 : 2020.05.21 재생시간 : 01:57

유용화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에서 통과된 '과거사법 개정안'에 대해 처벌이 목적이 아닌 진실 그 자체가 목적이라고 말했습니다.
아픈 역사를 직시 할 수 있어야 정의가 바로 서고 진정한 통합의 미래를 열 수 있다고 강조했는데요.
정유림 기자가 보도합니다.

정유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국회가 이른바 과거사법 개정안을 통과시킨 것과 관련해 역사의 진실은 결코 숨길 수 없다며, 왜곡된 역사는 반드시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국회에서 과거사법이 통과되며 '진실화해위원회'가 10년 만에 다시 문을 열었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과거사 피해자들 대부분이 고령으로, 진실 규명은 시급을 다투는 일이라면서 처벌이 목적이 아니라 진실 그 자체가 목적이고 진실의 토대 위에 화해를 통해 미래로 나아가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형제복지원, 선감학원, 한국전쟁 민간인 학살 등을 이번 과거사법 통과로 밝혀져야 할 대표적 사건이라고 언급하며 감춰진 진실이 명백히 규명돼 피해자와 유족의 오랜 한을 풀어주고 인권국가의 위상을 확립하는 계기가 돼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부산 형제복지원 사건에 대해서는 개인적으로 사건의 진실이 밝혀질 기회가 생겨 감회가 깊다며 철저한 조사를 당부했습니다.
사건이 세상에 처음 알려진 1987년, 진상조사 작업에 참여한 경험이 있는데, 당시 진상규명을 제대로 하지 못해 항상 미안함이 있었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2기 진실화해위 활동에서는 진실이 꼭 밝혀지길 기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과거사 정리는 분열을 일으키는 것이 결코 아니라며 아픈 역사를 직시할 수 있어야 정의가 바로 서고 진정한 화합과 통합의 미래를 열 수 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영상편집: 박민호)

KTV 정유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