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문 대통령 "등교수업, 생활방역 성공 여부 가늠"

회차 : 440회 방송일 : 2020.05.26 재생시간 : 02:36

박천영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등교수업 시작과 관련해 생활 방역의 성공 여부를 가늠하는 기준이 될 거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긴급재난지원금의 적극적인 소비와 함께 기부에 나서준 국민에게 감사를 표했습니다.
정유림 기자입니다.

정유림 기자>
"긴급재난지원금이 국민께 큰 위로와 응원이 되고 있어 매우 기쁘다"
국무회의를 주재한 문재인 대통령은 사상 최초로 정부가 국민에게 지원한 긴급재난지원금의 효과를 언급하며 국민을 향해 감사를 표했습니다.
재난지원금이 소비로 이어져 소상공인의 대출감소폭이 둔화됐고 카드매출은 작년 수준을 회복했다면서 소비 진작의 효과가 현실화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경제 위축으로 허리띠를 졸라맸던 국민들의 마음이 와닿아서 가슴이 뭉클하기도 합니다. 재난지원금이 힘겨운 사람들 마음을 따뜻하게 데워주고 있는 것 같아서 보람을 느낍니다."

기부에 참여하고 있는 국민께도 특별히 감사드린다면서 기부금은 고용안정과 실업급여 등 일자리가 절실한 분들을 위해 쓰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결국은 일자리인데, 지금과 같은 비상상황에서는 정부 재정만으로 감당하기 어렵다며 국민 여러분의 기부가 일자리를 지키거나 잃은 분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코로나19 장기국면에서 생활 속 방역의 중요성도 강조했습니다.
오랫동안 미루다가 시행되는 등교 수업이야말로 생활방역의 성공여부를 가늠하는 기준이 될 것이라며 교내에서 안전수칙을 철저히 지키는 것은 물론 학교 밖에서도 방역에 소홀함이 없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학부모님들과 같은 마음가짐으로 아이들이 건강하게 학교생활을 할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습니다."

그러면서 노래방, PC방 등 감염 사례가 많이 발생하고 있는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학생들도 출입에 특별한 주의를 기울여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교사와 학부모, 학생은 물론 지역사회 모두가 방역의 주체라며 모두가 힘을 모아 아이들의 안전을 지켜낼 때 K방역이 또 하나의 세계 표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영상취재: 강걸원, 김정섭 / 영상편집: 박민호)
이번 회의는 청와대와 세종 정부청사를 연결한 영상회의로 진행됐습니다.

KTV 정유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