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철저한 방역수칙 속 일선 학교 '본격 등교'

회차 : 618회 방송일 : 2020.05.27 재생시간 : 03:51

김용민 앵커>
오늘 고등학교 2학년과 중3,초등학교 1,2학년, 유치원생의 등교수업이 시작됐습니다.
임하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임하경 기자>
마스크를 쓴 학생들이 엄마, 아빠 손을 잡고 교문을 들어섭니다.
선생님은 물티슈와 사탕꾸러미를 주며 등교를 환영하고

현장음>
“소독제로 손 비비세요, 어서와, 환영해.”

어린 학생들 얼굴엔 부푼 기대감이 가득합니다.

녹취> 이용규 / 대전 문화초등학교 2학년
"학교 오니까 친구들이랑 선생님이랑 공부하니까 정말 좋아요."

코로나19 상황이 여전한 만큼 아이들을 바라다 주는 학부모는 걱정하는 마음도 있습니다.

녹취> 이정일 / 학부모
"충분히 (방역) 준비돼있다고 생각해요. 저도 아이 데리고 오랜만에 나오니까 두려움도 있지만 설렘도 많아요."

생애 첫 등교를 축하하는 마음으로 기념사진을 찍기도 합니다.

녹취> 이천수 / 학부모
"걱정 반 그리고 앞으로 (아이가) 잘할 것 같은 기대 반?"

녹취> 이 봄 / 대전 문화초등학교 1학년
"아빠랑 손잡고 등교하니까 좋아요. 학교 와서 친구들 많이 사귀고 싶어요."

건물에 들어서면 열감지 카메라로 체온 확인을 합니다.

현장음>
“자, 여기서 카메라 잠깐 보고, 천천히 지나가면 돼요. 그렇지. 가세요.”

낯선 풍경에 어리둥절한 모습이지만 그래도 선생님의 말을 침착하게 따릅니다.
복도와 교실 곳곳에는 거리유지를 위한 발 모양 스티커가 붙어 있고 책상에는 방역 수칙을 쉽게 설명한 안내서도 놓여있습니다.
교실에서도 체온 확인은 계속됩니다.

현장음>
“한 번 더 재볼게. 정상이에요.”

또 다른 대전의 한 초등학교 점심시간.
평소라면 장난치며 뛰어 나올텐데 학생들 모두 차례대로 거리 두기를 하고 있습니다.
체온 확인과 손 소독 후 마스크는 보관함에 잠시 넣어둔 뒤 식사합니다.

녹취> 박성희 / 초등학교 영양교사
"식탁에는 아이들이 지그재그로 앉을 수 있게 빨간색과 파란색 스티커를 교차해서 붙였습니다. 11시에 2학년이 식사하고 있고, 11시 35분에 1학년이 식사할 예정입니다. 선생님들이 질서전담반을 구성해서 아이들이 혼동하지 않도록 지도하고 계십니다."

임하경 hakyung83@korea.kr
"일부 학교를 제외하고 고2와 중3, 초등학교 1,2학년 유치원생의 등교와 등원이 시작됐습니다. 학교 여건에 따라 오전·오후반 격일제와 격주제 등 다양한 방식으로 등교수업하게 됩니다."

첫 등교한 학생은 모두 237만 명.
경기 부천과 경북 구미 등 집단감염 우려가 높은 450여 개 학교에서는 등교 수업을 연기했습니다.
정부는 등교수업의 불가피성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 유은혜 /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코로나19 감염이 산발적으로 발생하는 상황에서 등교가 이뤄지는 것에 대해 많이 걱정하고 근심하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등교수업을 하지 못한다면, 학교는 올 한해 등교수업을 아예 하지 못하거나, 원격수업만 진행해야 하는 상황이 생길 수 있습니다."

교육부는 지역감염 상황이 발생할 경우 교육청, 방역 당국과 신속하고 과감한 조치를 하겠다며 학교에서도 당황하지 말고 차분하게 대응해줄 것을 부탁했습니다.
(영상취재: 김윤상, 이기환 / 영상편집: 정현정)

KTV 임하경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