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신규확진 40명···부천 물류센터 확진 잇따라

회차 : 618회 방송일 : 2020.05.27 재생시간 : 02:18

김용민 앵커>
그동안 다소 안정적으로 유지되던 코로나19 신규확진자 수가 크게 증가했습니다.
수도권의 다중 이용시설을 고리로 연쇄 감염이 이어지면서 추가 확진자 수는 40명으로 늘었습니다.
이혜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이혜진 기자>
하루 동안 추가된 신규 확진자는 40명.
지난달 8일 이후 49일 만에 가장 많은 숫자입니다.
지역감염은 37명으로 대부분 서울과 인천, 경기 등 수도권에서 나왔습니다.(27일 0시 기준)
이태원 유흥시설에서 시작된 집단감염이 학원과 노래방, 주점, 뷔페식당 등 다중이용시설을 고리로 전파되는 양상입니다.
부천 물류센터 관련 확진도 계속 추가되고 있습니다.
직원과 접촉자, 가족 등 모두 36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상황입니다.
최초 확진 판정을 받은 물류센터 직원이 돌잔치 참석차 다녀온 부천 뷔페식당을 매개로 감염이 번졌을 가능성이 큽니다.
방역당국은 3천600명에 달하는 물류센터 전 직원을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부천 종합운동장에 임시 선별진료소가 설치됐고 의료인력 60여 명도 파견됐습니다.

녹취> 정은경 / 중앙방역대책본부장
"(쿠팡 물류센터에) 4천여 명 정도가 근무를 한 것으로 파악되고 어제부터 계속 지속적으로 선별검사소 검사가 진행 중이며 현재는 1천900여 명 정도 검사가 진행된 상태입니다."

이런 가운데 대구에서는 등교 첫날 고등학교 3학년 학생 한 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노인 일자리사업 참여자 전수조사 과정에서도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방역당국은 정확한 감염경로 파악과 접촉자 조사를 진행 중입니다.
앞서 소아 다기관염증증후군 의심사례로 신고된 두 명은 모두 건강을 회복했습니다.
둘 중 퇴원한 11살 남아는 올해 초 필리핀에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영상취재: 한기원, 이수오 / 영상편집: 박민호)
현재 감염 확인을 위한 코로나19 항체 검사가 진행되고 있고 검사가 끝나면 전문가 사례 검토를 통해 다음주 초쯤 다기관염증증후군 여부에 대한 최종 판정이 나올 예정입니다.

KTV 이혜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