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수도권에 127만 가구 공급···'서울 균형분배'

회차 : 674회 방송일 : 2020.08.13 재생시간 : 02:41

김용민 앵커>
정부가 8.4 부동산 대책을 통해 앞으로 수도권에 127만 가구를 공급한다는 내용을 발표했었죠.
이를 추진하기 위한 구체적인 공공 택지 확보와 정비 사업 계획이 나왔습니다.
보도에 이리나 기자입니다.

이리나 기자>
127만 가구.
앞으로 수도권에 공급될 주택 물량입니다.
유형별로는 공공택지에서 84만 가구, 재건축과 재정비 등 정비사업으로 43만 가구를 마련한다는 계획입니다.
이 중 공공택지 물량은 입지선정과 지구지정이 완료됐고, 정비사업은 사업시행인가를 받아 올해 이후 입주자 모집이 예정된 기존사업장과 고밀재건축, 공공재개발을 통해 공급될 전망입니다.
지역별로는 서울시에 36만4천 가구, 인천시에 15만1천 가구 경기도에 75만7천 가구를 공급하는데 이중 서울시는 공공택지를 통해 11만8천 가구, 정비사업을 통해 20만6천 가구, 기타 소규모 정비로 4만 가구를 공급합니다.

녹취> 홍남기 경제부총리
"정부는 군 시설, 국유지와 공공기관 부지, 서울시 유휴부지 등을 최대한 활용하여 우수입지 내 택지를 확보하겠습니다. 신규 주택 입주민뿐만 아니라 지역 주민들도 교통편익이 늘어나도록 철도, 도로, 대중교통 등 광역교통 개선대책을 함께 마련할 계획입니다."

서울의 공공택지는 강남에 6만 가구 강북에 5만 가구로 균형 공급에 초점이 맞춰졌습니다.
4대 권역별로 살펴보면 먼저 동남권은 고덕강일과 개포 구룡마을 서울의료원, 수서역세권 등 4만1천 가구가 새로 들어섭니다.
서남권은 서남 물재생센터와 동작 환경지원센터, 영등포 쪽방촌 등 1만9천 가구에 이르고, 서북권에는 용산정비창, 서부면허시험장 상암DMC 미매각부지 등 2만6천 가구입니다.
동북권은 태릉CC와 광운역세권 등 2만5천 가구를 공급합니다.
서울시의 공공택지를 통한 입주자 모집은 올해 1만3천 가구를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이뤄집니다.
공공택지에 이어 기존 정비사업과 공공참여형 고밀재건축 등을 통해 20만6천 가구를 또 도심 내 주택 등을 매입해 시세의 50% 이내로 최소 연간 1만 가구를 마련할 방침입니다.
(영상편집: 정현정)
정부는 지속적인 주택 물량 확보로 공급불안 우려를 해소하고, 사전청약제 등을 통해 공급 효과를 최대한 앞당겨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KTV 이리나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