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대화로 해결·불법에는 엄정"···의협, 내일 집단휴진

회차 : 674회 방송일 : 2020.08.13 재생시간 : 02:18

김용민 앵커>
의료계가 내일 예정대로 집단 휴진을 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정부는 거듭 대화를 통한 문제해결을 요청했습니다.
또 위법행위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는데요.
임하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임하경 기자>
대한의사협회가 내일(14일) 오전 8시부터 24시간 동안 전국의사 집단휴진을 강행하겠다고 밝힌 상황.
그동안 의료계와의 대화를 통한 문제해결에 집중해온 정부는 집단휴진 강행 방침에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그러면서 환자들의 희생을 담보로 하는 극단적인 행동은 자제해달라고 거듭 촉구했습니다.

녹취> 박능후 / 보건복지부 장관
"정부는 앞으로도 언제든지 보건의료 발전을 위해 의료계와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습니다. 의사협회는 정부의 진정성을 믿고 오늘이라도 대화의 장으로 나와 합리적으로 문제를 해결해 나갈 것을 다시 한번 요청드립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그동안 의대 정원 확대에 대한 의사협회의 반발은 대화와 협의로 풀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의협이 제안한 협의체 구성을 수용했고 지역과 필수의료 분야의 의사 배치를 위한 정책도 논의하자고 제안했다는 점을 거듭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의과대학 정원 확대 문제는 치료를 받아야 하는 환자와 무관한 '의료 제도'의 문제라면서 불법행위는 원칙적으로 처리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녹취> 박능후 / 보건복지부 장관
"의사협회의 집단휴진 과정에서 불법적인 행위로 환자의 건강과 안전에 위해가 생긴다면 법과 원칙에 따라 대응할 것입니다."

의료계에 따르면 내일(14일) 의협 집단휴진에는 대학병원 전공의와 동네의원을 운영하는 개원의 등이 참여할 예정입니다.
특히 지난 7일 전공의 파업 때 업무를 대신했던 임상강사들이 이번 집단휴진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진료 차질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휴진하는 의료기관이 많을 경우 해당 지역 보건소에서 업무개시명령을 내리도록 했습니다.
(영상취재: 유병덕 임주완 / 영상편집: 김종석)
또 병원에서는 24시간 응급실을 운영하고 내일(14일) 진료 연장과 주말 진료가 이뤄지도록 협조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KTV 임하경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