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진단검사 물량·결과 조작 원천적으로 불가"

회차 : 699회 방송일 : 2020.09.18 재생시간 : 02:27

김용민 앵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 당국이 안간힘을 쓰고 있는 가운데 일각에서는 진단검사 건수와 검사 결과를 조작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정부는 원천적으로 불가능하다면서 조작 주장을 일축했습니다.
최영은 기자입니다.

최영은 기자>
코로나19 중대본회의
(장소: 오늘 오전, 정부서울청사)

정세균 총리 주재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보 회의.
정 총리는 최근 사회 일각에서 정부가 코로나19 진단검사 물량이나 심지어 결과를 조작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면서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검체 채취와 진단검사 모두 전국 지자체별로 실시하고 있고, 민간의료기관이 함께 참여하고 있어 조작 시도 자체가 원천적으로 불가하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허위주장이 제기되고 있는데 큰 우려감을 나타냈습니다.

녹취> 정세균 국무총리
"아무런 근거도 없는 허위주장은 방역현장에서 고군분투하고 계신 의료진의 사기를 꺾을 뿐만 아니라 국민의 불신과 혼란을 초래할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하겠습니다."

방역당국도 조작이 이뤄질 수 없는 상황을 자세하게 설명했습니다.
먼저 검체 채취는 전국 620곳의 선별진료소에서 실시되는 데 보건소 260여 곳을 제외한 나머지는 모두 민간의료기관 중심이라고 밝혔습니다.
따라서 정부가 민간의료기관의 검사 건수에 대해 임의로 지시를 하거나 조정하는 일 자체가 불가능하다는 겁니다.
또 채취된 검체들은 진단검사기관으로 모아지는데 여기에도 대부분 민간기관이 관여하고 있고, 특히 검사분석과정도 유전자증폭(PCR)기기에 실시간으로 기록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진담검사 검사량 의혹에 대한 입장도 명확하게 밝혔습니다.

녹취> 손영래 / 중수본 전략기획반장
"검체의 채취와 검사를 분석하는 과정에 걸리는 시간이 동반되기 때문에 막상 검체를 채취한 시간과 검사결과가 나오는 시간 간의 편차가 생김으로써 발생되는 현상입니다."

다시말해 토요일에 검사량이 줄어든 부분은 월요일 확진자에 반영되고, 일요일에 검사량 줄어든 부분은 화요일 확진자 수로 반영된다는 겁니다.
(영상편집: 김종석)
이 때문에 월요일과 화요일 확진자 수가 다소 감소했다가 수·목·금에는 다시 증가하는 경향을 나타내고 있다고 방역당국은 설명했습니다.

KTV 최영은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