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불교계 지도자와 간담회···"용기와 힘 돼달라"

회차 : 699회 방송일 : 2020.09.18 재생시간 : 02:45

김용민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불교계 지도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간담회를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방역에 솔선수범해온 불교계에 감사를 전하고 지금까지 해온 것처럼 국민에게 변함없이 큰 용기와 힘이 되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유진향 기자입니다.

유진향 기자>
한국불교 지도자 초청 간담회
(장소: 오늘 낮, 청와대 본관)

조계종 총무원장 원행스님을 비롯해 한국불교를 대표하는 종단 스님들이 청와대를 찾았습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선제적 조치에 대한 감사 인사와 함께 지속적인 협조를 당부하기 위한 자리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불교계가 부처님 오신 날 봉축 법요식까지 뒤로 미루고 코로나 극복을 위한 기도를 진행해 준 것에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화합과 평화의 연등행렬은 볼 수 없었지만 어려움을 나누면 반드시 코로나를 이겨낼 수 있다는 희망의 등불을 밝혀 주셨습니다."

이어 코로나가 완전히 종식될 때까지 비상한 경각심을 유지하면서 방역도 경제도 반드시 지켜내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불교계에는 지금까지 해온 것처럼 국민에게 변함없이 큰 용기와 힘이 되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원행스님은 불교계를 대표해 코로나를 종식시킬 때까지 불보살님께 기도를 멈추지 않겠다고 화답했습니다.

녹취> 원행스님 / 조계종 총무원장
"모두가 하나인 생명 공동체이므로 갈등과 반목의 장벽을 넘어 존중과 배려, 공존과 상생의 용기를 북돋아 화합의 큰 힘으로 어려움을 이겨 나가기를 간절히 기원합니다."

문 대통령은 남북문제와 관련해서는 만남과 대화에 대한 희망을 포기하지 않는다면 반드시 평화와 통일의 길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불교는 호국과 독립, 민주와 평화의 길을 가는 국민들 곁에 있었다며 항상 함께 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협치와 통합에 대한 의지도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정치에서 갈등이 증폭되다보니 방역 조차 정치화됐다며 협치와 통합된 정치를 위해 나아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원행스님은 위기 극복을 위해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으자는 취지로 조계종 종정인 진제대선사가 '만고휘연'이라고 쓴 휘호를 문 대통령에게 선물했습니다.
(영상취재: 강걸원 민경철 / 영상편집: 김종석)
한편, 청와대는 교계가 제안한 정부와 종교계의 코로나19 대응 협의체 첫 회의가 오는 24일 총리 주재로 목요대화 형식으로 열릴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KTV 유진향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