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정책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문화/교양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보도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특집

프로그램 검색

 

방송/종영

프로그램 검색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닫기

                  미세먼지 방지 대책

                  노후 화력발전소 6월 한달간 '셧다운'…미세먼지 감축

                  2017.05.15 재생 시간 : 02:07 시청자 소감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 달 한 달 동안 30년 이상의 노후된 석탄화력발전소의 일시 가동중단을 지시했습니다.
                  미세먼지 감축을 위한 강력한 정책의지가 담겼는데요.
                  곽동화 기자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응급 대책 마련을 지시했습니다.
                  이에 따라 다음 달 한 달 동안 30년 이상 된 노후 석탄화력발전소의 가동이 일시 중단됩니다.
                  또, 내년부터는 3월에서 6월까지 넉 달간 석탄 화력발전소 10기의 가동이 중단됩니다.
                  대상 발전소는 동서, 남동, 중부 발전 등 3개 발전 공기업이 보유한 10기입니다.
                  녹취> 김수현 / 사회수석
                  "10개 혹은 8개를 가동정지하면 (미세먼지가) 얼마냐 나아지느냐하는 것은 1~2%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미세먼지가)일상생활에 미치는 영향력이 크기 때문에 일단 정부가 할 수 있는 조치는 최대한 빨리 해야 한다는 입장에서 시작했습니다."
                  전력 수급 우려에 대해서 발전소 임시 가동중단이 전력 비수기인 3~6월에만 시행되기 때문에 전력 수급에는 차질이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정부는 노후 발전소 10기를 임기 내 모두 폐쇄하고 폐쇄 시기도 앞당길 방침입니다.
                  내년에 폐쇄가 예정된 서천 화력 2기에 더해 영동 발전소 2기는 올해 바이오매스로의 연료 전환을 추진하고 있고, 나머지 노후석탄발전소의 폐지 시기는 계속해서 앞당길 수 있는 방안을 찾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윤영찬 / 국민소통수석
                  “이번 석탄화력발전소 일시 중단 업무지시는 미세먼지를 국가적 의제로 설정하고 근본적 해결방안을 마련하겠다는 대통령의 강한 의지가 담긴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이와함께 조속한 시일 내에 대통령이 직접 챙기는 미세먼지 대책기구를 설치할 것을 김수현 사회수석에게 지시했습니다.
                  KTV 곽동화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