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정책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문화/교양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보도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특집

프로그램 검색

 

방송/종영

프로그램 검색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닫기

                  질병 관리 및 예방

                  '햄버거병' 4세 이하 '주의'…익혀먹기 생활화

                  2017.07.11 재생 시간 : 02:01 시청자 소감

                  최근 '햄버거병'으로 불리는 용혈성 요독증후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특히 4세 이하의 어린이에게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나 보건당국은 음식을 익혀먹는 등 예방수칙을 준수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곽동화 기자입니다.

                  일명 햄버거병으로 불리는 용혈성 요독증후군의 주원인은 장출혈성 대장균감염증입니다.
                  장출혈성대장균감염증은 병원성 대장균의 일종인 장출혈성 대장균에 감염돼 발생하는 질환으로 주로 열이 나고 설사,혈변,구토,복통 등 증상이 나타납니다.
                  이런 증상은 보통 일주일이 지나면 나아지지만 환자에 따라서는 합병증인 '용혈성요독증후군'으로 진행돼 사망까지 이어질 수 있습니다.
                  치사율은 2~7%로 알려져 있습니다.
                  오염된 식품이나 물을 통해 감염되는데 대부분 소고기로 가공된 음식물이 원인입니다.
                  질병관리본부가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장출혈성 대장균감염증 환자를 조사한 결과 5~8월 사이 여름철에 주로 발생하고, 9세 이하가 전체 환자의 절반을 넘었습니다.
                  특히 4세 이하 어린이가 가장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환자 가운데 5.4%인 24명이 합병증인 용혈성요독증후군으로 진행됐는데 4세 이하가 전체 환자의 60%에 달했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철저한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했습니다.
                  먼저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씻기 등 개인위생을 철저하게 지키고 고기류는 충분히 익혀 섭취해야 합니다.
                  날 것으로 먹는 채소나 과일은 깨끗한 물로 잘 씻거나 껍질을 벗겨 먹는게 안전합니다.
                  칼과 도마는 조리후 소독하고 생선과 고기, 채소는 도마를 분리해 사용하는 게 좋습니다.
                  KTV 곽동화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