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태풍 '프란시스코' 소멸···강원 등 많은 비

회차 : 451회 방송일 : 2019.08.07 재생시간 : 01:57

임보라 앵커>
한반도 전역에 영향을 끼칠 것으로 예상됐던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는 부산에 상륙한 후 열대저압부로 약해졌는데요.
강원 영동 등에는 많은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현재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곽동화 기자!

곽동화 기자>
네,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는 어젯밤 8시 20분경 부산에 상륙한 후 세력이 크게 약해져 밤 9시경 열대저압부로 약해졌습니다.
이 열대저압부는 기존 경로대로 이동하고 있는데 오전에 속초 부근 동해안으로 빠져나갈 예정입니다.
현재 강원 영동 북부에는 호우특보가 발효 중인데요.
시간당 40mm 이상 강한 비가 오는 곳도 있습니다.
중부지역과 경북지역을 중심으로 비가 쏟아지고 있는데, 동해 상으로 열대 저압부가 빠져나가면서 대부분 지역의 비는 오전 내 그치겠습니다.
지금까지 누적 강수량은 강원 양양 부근이 190mm, 홍천 166mm, 삼척 150mm를 기록했고 울산과 경북, 부산에도 많은 비가 왔습니다.
바람도 동해안 위주로 아침 내내 강하게 불겠으니 주의하셔야겠습니다.

임보라 앵커>
어젯밤 거센 비바람이 몰아쳤는데요.
피해가 발생한 곳은 없나요?

곽동화 기자>
부산에서는 나무가 쓰러지는 사고가 발생했지만 응급복구를 마친 상태입니다.
주택 침수나 이재민 발생 등 피해는 아직 접수되지 않았습니다.
어제 항공기 82편이 결항했고, 여객선 5척도 발이 묶였습니다.
6개 국립공원의 154개 탐방로도 아직 통제돼 있습니다.
정부는 피해 시설에 대한 신속한 응급복구를 지원하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2단계 근무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대기가 불안정한 상태가 지속하면서 오늘(7일) 오후(12~18시)에는 남부내륙, 내일(8일)은 종일 전국 내륙을 중심으로 돌풍과 함께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습니다.
(영상편집: 김종석)
시설물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합니다.

KTV 곽동화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