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모닝 와이드

외규장각 도서, 145년 만에 고국 품으로

회차 : 130회 방송일 : 2011.04.15 재생시간 : 1:32

프랑스가 약탈해간 외규장각 도서가 145년 만에 고국의 품으로 돌아왔습니다.

그 역사적인 귀환의 현장을 팽재용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오후 1시40분, 외규장각 도서 297권중 1차분 75권이 우리나라에 돌아왔습니다.

한국에 없는 유일본 30권중 8권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145년만에 한국으로 돌아온 외규장각 도서는 온도와 습도가 조절되는 특수 컨테이너에 실려 국립중앙박물관으로 이동했습니다.

이번 환수는 영구 반환이 아닌 대여 형태로 돌아왔지만 5년 단위의 갱신이 가능하도록 되어 있어 사실상 영구 반환과 다름없습니다.

정병국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이번 반환이 양국의 입장과 관례를 존중해 대여 형태로 들어온 것이라며 임대가 아닌 실질적 환수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오늘 도착하지 못한 나머지 외규장각 도서는 앞으로 3차례의 추가 반환을 거쳐 오는 5월 27일까지 모두 돌아올 예정입니다.

국립중앙박물관은 오는 7월 19일부터 9월 18일까지 환수 문화재 특별전을 통해 이번에 돌아온 외규장각 도서를 일반에 공개할 예정입니다.

KTV 팽재용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저작권자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