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모닝 와이드

신성장동력 '인력 양성 플랫폼' 구축

방송일 : 2011.04.15 재생시간 : 1:53

특히 신성장 분야의 경우 전문인력의 확보가 사업의 성패를 좌우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데요.

이번 보고에서는 대학과 산업체를 연계하는 '인력 양성 플랫폼' 구축과 대학 구조 개편 등 다양한 인력 강화 방안도 함께 제시됐습니다.

계속해서 문은주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스마트폰 이용자 1천 만 명 시대를 맞아 개발자 수요가 늘어나는가 하면, 일본 원자력발전소 사고 여파로 원전 안전에 대한 관심이 많아지는 등 환경 변화에 따른 인력 수급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정부가 현장에 필요한 인력을 적재적소에 공급할 수 있도록 '인력양성 플랫폼'을 구축하기로 했습니다.

바이오제약과 신소재 등 주요 신성장동력 분야별로 산업 현장과 학교간의 연결고리를 만드는 겁니다.

산업체 위탁교육 등을 활용해 신성장동력 분야 중심으로 대학의 구조를 바꾸고, 기업체 CEO를 지낸 전문가 등을 산학협력 중점교수로 채용해 교육의 질도 높이기로 했습니다.

또 기업의 전략사업과 연계된 학과를 산업단지 안에 설치하는 이른바 ‘산업단지 캠퍼스’가 2013년까지 15개로 늘어나고, 5년제 산학협력 학사-석사 통합과정을 마련하는 등 현장중심 교육제도가 도입됩니다.

이와 함께 고급 R&D 인력과 지역의 중견 기술자, 마이스터고 졸업생 등 전문 인력들을 각각의 수준에 맞게 체계적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입니다.

KTV 문은주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저작권자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