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모닝 와이드

고용부, '일자리 현장 지원단' 본격 가동

회차 : 130회 방송일 : 2011.04.15 재생시간 : 1:52

정부가 적극적인 고용창출을 위해 일자리현장 지원단을 공식 출범시켰습니다.

일자리가 많이 생길 수 있는 산업현장에 직접 방문해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일자리 창출의 걸림돌을 없애겠다는 겁니다.

신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반도체 정밀부품이나 태양전지용 금형을 만드는 업체입니다.

국내외 주문량이 지난해보다 2배 이상 늘면서 올해 200명의 직원을 더 뽑을 예정입니다.

하지만 구직자들이 제조 업종을 기피하다보니 고용시장에서 홀대받기 일수입니다.

금형산업처럼 일자리가 더 많이 생길 수 있는 분야에 고용창출을 지원하는 전담팀이 출범했습니다.

박재완 고용노동부 장관은 일자리 현장지원단의 첫 방문지로 금형 산업단지를 방문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박 장관은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기술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훈련기관과 연계해 실질적인 기술훈련 기회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기술을 보유한 인력들이 사회에서 제대로 대우받을 수 있도록 실질적인 대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고용노동부는 지역특화 사업장을 중심으로 일자리 파급효과가 큰 기업 1만개를 중점 지원사업장으로 선정하고, 현장방문을 통해 일자리 창출의 걸림돌을 적극 제거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KTV 신혜진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저작권자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