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北, 판문점 연락채널 개통…평창 파견 실무문제 논의

회차 : 69회 방송일 : 2018.01.03 재생시간 : 02:44

북한 당국이 조금 전 오후 3시 30분부터 판문점 연락사무소를 개통했습니다.
우리 정부는 환영의 뜻을 내비치며,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회담 개최와 관련된 실무적 문제들을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정유림 기자의 보도입니다.

남북 간 판문점 연락채널이 복구된 건 오늘 오후 3시 30분.
통일부는 북한이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우리에게 먼저 전화를 걸었고, 통신선 점검 등 상호 접촉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은 조선중앙방송에 출연해 판문점 연락채널을 개통하겠다는 북한의 공식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녹취> 이선권 /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평창올림픽경기대회 대표단 파견문제를 포함하여 회담 개최와 관련한 문제들을 남측과 제 때에 연계하도록 3일 15시(평양시각)부터 북남 사이의 판문점 연락통로를 개통할 데 대한 지시도 주셨습니다."
우리 정부가 남북 고위 당국간 회담을 제의한 지 하루만에 북한이 반응을 내놓은 겁니다.
이 위원장은 최고지도부의 뜻을 받들어 진지한 입장과 성실한 자세에서 남한과 긴밀한 연계를 취할 것이라며 대표단 파견과 관련한 실무적 문제를 논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다시한번 평창올림픽의 성공 개최를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나 우리측이 제의한 고위급 회담의 수락 여부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이 위원장에 따르면 김정은 위원장은 평창 동계올림픽 대표단 파견 의사를 밝힌 신년사에 대해 청와대가 환영의사를 밝히고 문재인 대통령이 국무회의에서 실무대책 수립을 지시한 것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습니다.
우리 정부는 북한의 반응에 환영의 뜻을 밝혔습니다.
녹취> 백태현 / 통일부 대변인
"북측이 호응해 나온 것을 환영하며, 이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어제 제의한 남북당국 회담 개최와 관련된 실무적 문제들을 협의해 나갈 것입니다."
청와대도 "연락망 복원의 의미가 크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북한이 판문점 연락 채널을 개통하겠다고 통보해온 데 대해 이같이 언급한 뒤 "상시 대화가 가능한 구조로 가는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지난해 2월 개성공단 가동 전면중단 조치에 대한 반발로 남북 간 연락채널을 모두 끊었으며, 오늘 판문점 연락채널 복구로 거의 2년여 만에 남북 간 채널이 다시 열리게 됐습니다.
KTV 정유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