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北 또 유감 표명···트럼프 "체제 강력 보장"

회차 : 159회 방송일 : 2018.05.18 재생시간 : 01:56

리선권 북한 조평통 위원장이 어제 우리 정부를 비난한 것에 대해, 통일부는 신중한 입장을 보였습니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강력히 반발한 리비아식 비핵화를 적용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정유림 기자입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어제 저녁,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과의 문답 내용을 보도했습니다.
리 위원장은 "북남 고위급 회담을 중지시킨 엄중한 사태가 해결되지 않는 한 남조선의 현 정권과 다시 마주앉는 일은 쉽게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며 "차후 북남관계의 방향은 전적으로 남조선 당국의 행동에 달려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맥스 선더' 훈련과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 공사의 기자회견 등을 다시 거론했습니다.
북측이 그제 일방적으로 고위급회담을 취소한 데 이어 우리 정부를 또 한번 강도 높게 비판한 겁니다.
통일부는 북한의 이같은 태도에 신중한 기조를 이어갔습니다.
녹취> 백태현 / 통일부 대변인
"남북 정상 간 합의인 판문점 선언을 충실히 이행해 나가고자 하는 남과 북의 의지와 입장은 같다고 봅니다."
트럼프 대통령 역시 북미정상회담의 판을 깨트리지 않기 위한 행보를 이어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 사무총장을 만난 자리에서 '리비아식 해법'에 확실히 선을 그으며 김정은 체제를 보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도널드 트럼프/ 美 대통령
"리비아 모델은 매우 많이 다른 합의였습니다. 이번에는 김정은과 합의하고 그가 북한에서 통치를 계속할 겁니다."
북한 비핵화 모델을 설명하면서는 '한국 모델'을 언급했습니다.
북한이 핵을 포기하면 경제적 측면에서 북한이 한국과 견줄만한 수준이 되도록 지원하겠단 뜻으로 해석됩니다.
KTV 정유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