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830

북미정상회담 종료···"비핵화 곧바로 시작할 것"

방송일 : 2018.06.12 재생시간 : 03:37

세기의 담판 북미 정상회담이 모두 마무리됐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조금 전에 미국으로 향했고, 김정은 위원장도 곧 귀국할 예정인데요.
싱가포르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정유림 기자! 오늘 두 정상이 공동합의문에 서명했죠?

[정유림 기자 / 싱가포르 코리아프레스센터]
네, 그렇습니다.
세기의 담판, 북미 정상회담이 막을 내렸습니다.
두 정상은 오늘 하루 첫 만남부터 공동합의문 서명까지 빡빡한 일정을 소화했는데요.
회담의 백미라고 할 수 있는 합의문이 공개가 됐는데, 뚜껑을 열어보니 4개 조항으로 구성이 돼 있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양국 관계를 새롭게 수립해 나가자는 말에 의미를 부여하면서, 분명히 좋은 일이 일어나고 있고, 북한이 이행 의지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합의문에는 북미 관계 정상화,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한반도 비핵화, 유해송환 내용이 담겼는데요.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 후 기자회견을 갖고 합의문 내용에 대해 조목조목 설명을 했습니다.
미국이 요구해온 CVID가 합의문에 명시되지 않은 것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는데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말을 문안에 넣었다"면서 "이 이상 명확히 말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 인원이 북한에 들어가 여러 작업을 진행할 것이라면서 완전한 비핵화가 될 것이고 그것은 검증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비핵화 프로세스를 곧바로 시작할 것을 강조했습니다.
차기 북미 정상회담도 조만간 열릴 것임을 암시했는데요.
트럼프 대통령은 적절한 시기에 평양을 방문할 것이고 김정은 위원장도 백악관에 초청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 인권문제와 관련해서는 향후 계속 논의를 이어가겠다고 설명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역사적인 만남에서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역사적 서명을 하게 됐다면서, 세상은 아마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오늘 회담에서는 북미 두 정상이 의제에 대해 포괄적인 논의들을 주로 진행했기 때문에 앞으로 북미간 셔틀 회담을 통해 구체적인 합의가 성사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네 오늘 회담 일정을 살펴보면. 전반적으로 짧게, 또 속도감있게 진행되지 않았습니까?


[정유림 기자 / 싱가포르 코리아프레스센터]
네, 어느 정도 결론이 나있었던 만큼 회담이 굉장히 속도감있게 진행이 됐습니다.
북미가 실무협상에서 조율을 거의 마무리짓고 만난 것으로 보이는데요.
140분간의 회담과 50분간의 오찬을 마친 두 정상은 카펠라 호텔 정원을 짧게 산책했는데요.
산책 시간은 매우 짧았지만 두 정상은 통역 없이 정원을 거닐며 교감을 나눈 것으로 보입니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취재진에게 "정상회담에서 많은 진전이 이뤄졌고 긍정적"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는데요.
속도감 있게 진행된 오늘 회담, 두 정상도 피로감을 느꼈을 텐데요.
트럼프 대통령은 벌써 싱가포르를 떠났습니다.
당초 오후 8시쯤 떠날 것으로 예상됐지만, 일정을 모두 마친 만큼 예정보다 일찍 출국한 것으로 보입니다.
회담 직후 숙소로 간 김정은 위원장도 오늘 밤 출국할 예정입니다.
두 정상은 이제 자주 얼굴을 맞댈 것으로 보입니다.
'2차 회담이 당연히 필요하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렇게 말한 만큼, 조만간 후속회담 일정도 잡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런 가운데, 내일 당장 폼페이오 장관이 우리나라에 오는데요.
오늘 있었던 북미 정상회담 결과를 우리 정부에 자세히 설명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싱가포르 코리아프레스센터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