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공공기관 채용비리 상시 신고 접수

회차 : 266회 방송일 : 2018.11.06 재생시간 : 02:23

임보라 앵커>
공공기관 채용비리 근절추진단이 오늘부터 업무를 시작하고 석 달 동안 전수조사를 합니다.
신고 대상은 천 453개 기관입니다.
김용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김용민 기자>
지역 군의 산하 공단 이사장은 군수의 측근을 경쟁채용에 합격시키기 위해 면접점수를 올렸고, 한 대학의 총장은 자신이 추천한 응시생을 선발하라고 면접관에 청탁하다 적발됐습니다.
정부는 채용비리 근절을 위해 지난 1년 동안 1,190곳의 공공기관을 전수 조사해 과거 5년 간의 채용과정을 조사했고, 이를 통해 4천 7백여 건을 적발했습니다.
이와 함께 권익위 중심의 공공기관 채용비리 근절 추진단도 설치해 상시 점검을 하기로 했습니다.

녹취> 이낙연 / 국무총리 (지난달 30일 국무회의)
"국민권익위원회는 11월2일 공공기관 채용비리 근절 추진단을 발족하자마자 중앙과 지방의 공공기관과 공직 유관단체를 철저히 조사해 주시기 바랍니다."

공공기관 채용비리 근절추진단은 이를 위해 6일부터 내년 1월 31일까지 석 달동안 공공기관 채용비리 전수조사를 실시합니다.
대상은 지난해보다 확대된 천 453개 기관으로 260여개 공직유관단체도 포함됐습니다.
추진단은 최근 5년 동안의 인사, 채용 전반에 걸친 부패와 부정청탁 행위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구체적으로 유형을 살펴보면 인사청탁과 시험점수·면접결과 조작, 승진채용 관련 부당지시와 향응 금품 수수 등입니다.
또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과정의 특혜도 점검 대상입니다.
추진단은 이와 함께 국민신문고와 권익위 홈페이지, 민원전화 110번과 1398번을 통해 신고를 받는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추진단 인력구성이 완료될 때까지 채용비리 신고 사건을 먼저 조사할 방침입니다.
추진단은 신고내용을 신속히 파악해 감사원에 감사, 검찰과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기로 했습니다.
(영상편집: 양세형)
또 확인된 채용비리에 대해서는 인사권자에 징계, 채용취소 등을 요청하고, 피해자의 범위를 확정할 수 있는 경우에는 재시험 등을 통해 비리 피해자를 구제할 계획입니다.

KTV 김용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