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사상 최대 수출···경상수지 80개월 연속 흑자

방송일 : 2018.12.06 재생시간 : 01:49

신경은 앵커>
수출이 '사상 최대 기록'을 세우며 우리나라 10월 경상 수지가 80개월 연속 흑자를 이어갔습니다.
또, 중국인 관광객이 늘면서, 여행 수지 적자 폭은 줄어들었습니다.
이리나 기자입니다.

이리나 기자>
올해 10월 경상수지는 91억 9천만 달러.
2012년 3월부터 시작한 흑자기록이 역대 최장기간인 80개월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10월 국제수지를 보면 수출은 572억 5천만 달러로 석유 제품과 기계류 수출 호조에 힘입어 역대 최대 기록을 세웠습니다.
1년 전 같은 달 보다 28.8% 늘었는데, 작년 10월 긴 추석 연휴로 영업일 수가 줄었다가 올해는 5일 늘어나면서 상품수출액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기 때문입니다.
수입도 크게 늘었습니다.
국제유가 상승세가 이어진 여파로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29% 늘어 462억 4천만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수출입 차인 상품수지가 110억 달러 흑자를 내면서 경상수지 흑자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서비스수지는 22억 2천만 달러 적자를 냈지만 전달은 물론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적자규모가 줄었습니다.
여행수지가 개선된 영향이 컸습니다.
여행수지는 9억 5천만 달러 적자로 1년 11개월 만에 적자 규모가 가장 작았습니다.
이는 중국인과 일본인의 입국자 수가 늘어난 영향으로 풀이됩니다.
(영상편집: 최아람)
자본 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 순 자산은 105억 9천만 달러 늘었지만 외국인 국내 증권투자는 40억 8천만 달러 감소했습니다.

KTV 이리나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