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서울, 2032년 올림픽 남북 공동유치 도시 선정

회차 : 155회 방송일 : 2019.02.12 재생시간 : 01:30

임소형 앵커>
남북 공동으로 추진할 2032년 하계 올림픽 우리측 유치 도시로 서울이 확정됐는데요.
이런 가운데 남북은 이번 주 국제 올림픽위원회를 방문해 공동유치 의향서를 전달할 예정입니다.
박지선 기자입니다.

박지선 기자>
남북이 공동으로 유치를 추진 중인 2032년 하계올림픽, 국내에서는 '서울'이 올림픽 유치 도시로 선정됐습니다.
대한체육회는 대의원 총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확정했습니다.
도전장을 내민 부산시는 서울과의 공동유치를 제안하기도 했지만, 북측 개최도시로 유력한 평양과 지리적으로 가까운 서울이 낙점됐습니다.
서울시는 경기 시설 등 다양한 인프라를 갖추고 있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습니다.
이로써 서울은 1988년 이후 44년 만에 두 번째 올림픽 유치에 도전합니다.
이런 가운데 남북은 오는 15일 스위스 로잔에 위치한 국제올림픽위원회 본부를 방문해 IOC 관계자들과 3자 회의를 개최합니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김일국 북한 체육상은 이 자리에서 2032년 올림픽 공동 유치 의향서를 전달하고, 내년 도쿄올림픽 남북 단일팀 구성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입니다.
(영상편집: 정현정)
한편, 2032년 하계올림픽은 남북 외에도 인도네시아, 중국, 호주 등에서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TV 박지선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