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홍 부총리 "다음 달 5G 세계 최초 개시"

회차 : 162회 방송일 : 2019.02.21 재생시간 : 02:00

임소형 앵커>
홍남기 경제 부총리가 어제 혁신성장 전략회의를 주재했는데요.
홍 부총리는 다음 달 말 세계 최초로 5G 서비스가 개시되면, 국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용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김용민 기자>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인프라는 5G 이동통신입니다.
엄청난 양의 데이터가 초고속으로 전송되고, 실시간을 통해 모든 것이 연결되는 겁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가 혁신성장전략회의를 주재하고, 5G 상용화로 국민 삶의 질이 향상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홍남기 / 경제부총리
"오는 3월달 세계 최초로 5G 스마트폰 출시 등 5G 이동통신 서비스가 개시되어 실감교육, 디지털 헬스케어 등에 전면적으로 활용되면 국민 삶의 질 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올해 통신3사에서 3조 원 이상의 투자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연관 산업 활성화와 신서비스 창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금융결제 인프라 혁신방안에 대해서도 언급하고, 현재 폐쇄적인 금융결제망을 전면 개방해 핀테크 기업들도 저렴한 비용으로 결제망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간편결제 서비스의 이용 충전한도를 상향 조정하는 등 낡은 규제를 개선할 방침입니다.
이날 회의에서는 스마트 선도산단이 결정됐습니다.
경남 창원과 반월시화 등 두 곳으로 이곳에는 2천억 원 이상의 국비가 투입돼 스마트 공장이 더 들어서고, 근로자 친화공간이 조성됩니다.
또 신기술 테스트베드화와 첨단인프라 구축 등이 지원됩니다.
(영상취재: 한기원 / 영상편집: 박민호)
정부는 2022년까지 스마트 산단을 전국에 10곳으로 확대해 지역경제 활력을 도모해 나갈 방침입니다.

KTV 김용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