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특별생방송 수시방송

북미정상회담 이틀째, 단독회담 시작

방송일 : 2019.02.28 재생시간 : 03:14

임보라 앵커>
북미정상회담 둘째날 일정은 양 정상의 단독회담으로 시작됐습니다.
본격적인 '핵 담판'을 벌일 것으로 보이는데요.
하노이 현지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박지선 기자!

박지선 기자>
(장소: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
네, 저는 지금 회담장인 메트로폴 호텔 앞에 나와있습니다.
양 정상은 조금 전 일대일, 단독회담을 시작했습니다.
참모진 없이 통역만 배석한 상태인데, 어제 이어 두번째입니다.
현재 회담장 주변에는 경찰의 도로통제가 이뤄지고 있고, 기동대가 배치되는 등 경계가 한층 강화된 모습입니다.

임보라 앵커>
그렇다면 오늘 일정은 구체적으로 어떻게 진행되나요?

박지선 기자>
네, 지금 하노이 현재시간은 9시를 조금 넘었습니다.
양 정상이 비교적 이른 아침부터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 건데요.
단독회담 후에는 양 측 실무진을 포함한 확대회담이 진행됩니다.

지난 싱가포르 회담에서 양 측이 합의한 완전한 비핵화와 새로운 북미관계 수립,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등에 대한 구체적 조치가 언급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회담이 마무리 되면 양 정상은 오찬을 갖고 우리 시간으로 4시쯤 회담 결과를 담은 공동합의문, 즉 '하노이 선언' 서명식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이후에는 회담 성과를 발표하는 기자회견이 있을 예정인데, 현재 미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기자회견을 열 것이라고 공지한 상태입니다.
장소는 트럼프 대통령의 숙소인 JW 메리어트 호텔입니다.
때문에 이번에도 지난 싱가포르 회담처럼 트럼프 대통령의 단독 회견이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여전히 김 위원장과의 공동 회견이라는 파격 연출이 일어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임보라 앵커>
그렇군요.
회담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기대가 되는데, 양 정상이 어제(27일) 만찬을 진행했잖아요.
분위기는 어땠습니까?

박지선 기자>
네, 양 정상은 본격적인 핵담판에 앞서 첫 만남을 가졌습니다.
싱가포르 회담 이후 8개월 만에 다시 악수를 나눈 양 정상은 회담 결과를 긍정적으로 전망했는데요.
직접 들어보시죠.

녹취> 김정은 / 북한 국무위원장
"모든 사람들이 반기는 훌륭한 결과가 만들어질 거라고 확신하고 또 그렇게 되기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녹취>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북한은 무한한 경제적 잠재력을 갖고 있다고 봅니다. 훌륭한 지도자를 두고 있는 북한에게 놀라운 미래가 펼쳐질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날, 배석자 없는 단독회담이 30분 간 진행됐고, 이후, 1시간 40분 가량 만찬이 이어졌습니다.
양 정상이 함께 하는 첫 만찬이었는데요.
美 폼페이오 국무장관·멀베이니 비서실장 北 김영철 부위원장·리용호 외무상 미국 측에서는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이, 북측에서는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과 리용호 외무상이 배석했습니다.
이날 만찬 메뉴는 미국과 북한의 음식이 조화를 이뤄 눈길을 끌었습니다.
전식으로 새우 칵테일이 나오고, 메인메뉴로 양념된 등심구이와 배속김치가 올랐습니다.
만찬장에서의 화기애애했던 분위기가 오늘 회담결과에 긍정적 영향을 줄지 주목됩니다.
(영상취재: 홍성주, 노희상 / 영상편집: 양세형)

지금까지 회담장인 메트로폴 호텔 앞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