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버스 파업, 노동시간 단축과 무관···중재 노력"

회차 : 391회 방송일 : 2019.05.10 재생시간 : 02:10

김용민 앵커>
전국 노선버스 노조들이 주52시간제 도입에 따른 임금축소 등을 이유로 파업을 속속 결의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파업의 쟁점이 노동시간 단축이 아닌 임금 협상에 있다면서 지자체에 적극적인 중재를 당부하고,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비상 수송대책 등 대응 방안도 추진합니다.
홍진우 기자입니다.

홍진우 기자>
오는 15일 파업이 예상되는 전국 노선버스 사업장은 245곳.
파업 참여 인원 4만 천 명에 차량은 2만여 대로 추산됩니다.
하루 1천700만 명의 이동을 책임지고 있는 노선버스가 파업에 들어가면 국민 불편이 불가피한 상황입니다.
이런 가운데 국토교통부가 노동쟁의 조정을 신청한 노조 대부분이 준공영제와 1일 2교대 실시로, 기존 근무시간이 주 52시간이 안 돼 노동시간 단축과 관계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는 노선버스 노조가 유리한 임금 협상을 위해 벌이는 쟁의행위로 판단된다면서 지자체에 적극적인 중재와 조정을 당부했습니다.
다만 경기도의 경우 오는 7월 노동시간 단축 대상인 300인 이상 업체 31곳 중 22곳이 몰려 있어 인력 추가 채용을 위한 요금 인상 등 대응 방안 마련을 지자체와 논의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손명수 / 국토교통부 교통물류실장
"대부분 이미 준공영제를 시행하고 있는 업체들이기 때문에 근로시간 단축과는 사실상 관련이 없는 업체들이 대부분입니다. 시민 이동에 불편이 없어야 되기 때문에 합리적으로 이 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의해 나가고 있습니다."

실제 파업에 대비해서는 도시철도 연장 운행과 증편, 전세 버스 투입, 택시부제 해제 등 비상수송대책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고용노동부도 노선버스 주 52시간제 안착을 위한 관련 지원제도 안내와 함께 지역별 비상대응체계에 돌입했습니다.
(영상편집: 김종석)
또 국토부와 함께 순차적으로 확대되는 주52시간제 보완 대책을 마련하는 한편, 불법 파업에 대해선 엄정하게 대응한다는 방침입니다.

KTV 홍진우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