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시진핑, 20~21일 방북···靑 "비핵화 협상 재개 기여"

회차 : 238회 방송일 : 2019.06.18 재생시간 : 01:54

임소형 앵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취임 후 처음으로 모레 북한을 국빈방문합니다.
청와대는 이번 북중정상회담이 비핵화 협상 재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채효진 기자입니다.

채효진 기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모레(20일)부터 1박 2일간 북한을 공식 방문한다고 양국이 동시에 발표했습니다.
중국 최고지도자의 방북은 14년 만이자, 시 주석의 취임 후 처음입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월 방중했을 때 시 주석에게 공식 초청 의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녹취> 북한 조선중앙TV (어제)
"김정은 동지의 초청에 의하여 습근평(시진핑) 동지가 6월 20일부터 21일까지 우리나라(북한)를 국가방문하게 됩니다."

이로써 두 정상은 다섯 번째 회담을 앞뒀습니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는 시 주석이 김 위원장과 만나 개별 정상회담을 갖고, 북·중 우의탑 행사 등에 참석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주부터 시 주석의 방북 추진 동향을 예의주시했다며, 중국 정부와 긴밀히 협의해왔다고 밝혔습니다.
또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협상의 조기 재개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다만 이달 말 G20 정상회의를 전후해 시 주석의 방한 계획은 없다고 전했습니다.
정상회의를 계기로 한중 정상회담을 하기로 원칙적으로 합의했으며, 구체적 일시를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영상편집: 최아람)
한미정상회담 직전에 시 주석의 방북이 이뤄지면서, 교착 상태인 북미 비핵화 협상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주목됩니다.

KTV 채효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