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WTO, 日 수출규제 논의 시작···정부 "부당성 강조"

회차 : 442회 방송일 : 2019.07.23 재생시간 : 02:09

김용민 앵커>
세계무역기구, WTO 일반이사회에서 오늘부터 이틀간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를 정식 의제로 논의합니다.
우리 정부는 이른바 '후쿠시마 분쟁'에서 승소한 통상 전문가 김승호 신 통상질서 전략실장이 대표로 나서 일본 조치의 부당성을 호소할 계획입니다.
신국진 기자입니다.

신국진 기자>
WTO 일반 이사회가 일본 수출규제를 정식 의제로 놓고 논의에 들어갔습니다.
김승호 산업통상자원부 신통상질서전략실장이 우리 정부 대표로 참석해 일본의 조치가 부당한 수출 규제임을 WTO 회원국에 홍보하고 있습니다.

녹취> 김승호 / 산업통상자원부 신통상질서전략실장
"일본 조치가 얼마나 위험하고 심각한 것인지 WTO 회원국이 잘 알 수 있게 정확하고 쉬운 표현으로 잘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김 실장은 국제 통상 분쟁과 대응을 담당해온 전문가로 지난 4월 일본과 후쿠시마 수산물 분쟁에서 극적인 승소를 이끌었습니다.
일본에서는 야마가미 신고 외무성 경제국장이 나서 지난달 오사카 G20 정상회의 결과를 보고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우리 정부는 이번 수출 규제가 WTO 협정에 위배되는 건 물론이고 당시 일본의 발표와 얼마나 모순되는 조치인지를 조목조목 지적한다는 계획입니다.
WTO 일반 이사회는 164개 전체 회원국 대표가 중요 현안을 논의해 처리하는 자리로, 최고 결정 권한을 가진 WTO 각료회의는 2년마다 열립니다.
각료회의 기간이 아닐 때는 일반이사회가 최고 결정기관 역할을 하게 됩니다.
한편,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도 오늘(23일) 오전 워싱턴으로 출국했습니다.

녹취> 유명희 /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미국의 경제통상 인사들을 만나서 일본의 조치가 미국 기업 또는 미국 기업뿐 아니라 세계 글로벌밸류 체인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 적극 설명할 예정입니다."

유 본부장은 27일까지 미국에 머무며 미국 의회와 업계 인사들을 만나 일본의 수출규제 부당성을 설명할 예정입니다.
(영상편집: 정현정)

KTV 신국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