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11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신남방' 분수령

회차 : 458회 방송일 : 2019.08.19 재생시간 : 02:26

임보라 앵커>
오는 11월 부산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열립니다.
청와대는 이번 회의가 신남방정책의 기반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정유림 기자입니다.

정유림 기자>
한 해 방문객 900만 명, 세계 6위 경제 권역으로 올라선 아세안 10개국.
30년 전 처음으로 대화의 물꼬를 튼 한국과 아세안의 관계는 짧은 시간, 놀랄 만큼 발전해 왔습니다.
문재인 정부는 출범 초기부터 '신남방정책'을 핵심 외교정책으로 천명하고, 이 지역에 각별한 관심과 공을 들여왔습니다.
아세안 10개국 중 지금까지 방문한 나라만 7개국에 달합니다.
이런 점에서 올 11월 열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관심이 쏠립니다.
한일 경제 전쟁 속 아세안이 새로운 먹거리를 발굴할 수 있는 요충지로 떠오르고 있는 데다, 신남방정책의 분수령이 될 것이란 전망 때문입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제74주년 광복절 경축사)
"올해 11월에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가 부산에서 열립니다. 아세안 및 메콩 국가들과 획기적인 관계발전의 이정표가 될 것입니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는 이틀 간 치러집니다.
오는 11월25일 공식 환영만찬에 이어 26일 본회의 등이 진행되고, 회의 기간 각국 정상들과의 양자회담도 열립니다.
이번 회의는 규모면에서도 역대급이 될 전망입니다.
아세안 10개국 정상은 물론, 대표단, 기업인 등 약 1만 명이 참여할 것으로 청와대는 보고 있습니다.
회의의 최대 화두는 '자유무역'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녹취> 주형철/ 청와대 경제보좌관
"한국과 아세안 국가들이 함께 시장 개방, 교역 확대 그리고 자유무역질서 강화를 위한 의지를 다지고 상호 협력을 통한 공동번영 방안을 모색할 것입니다."

특히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참석이 주목되는 가운데, 청와대는 가장 중요한 건 북미 대화가 잘 이뤄지는 것이라며 김 위원장의 초청 여부는 북미 관계 진전에 달려있다고 말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여는 것은 2009년과 2014년에 이어 세번째입니다.
(영상편집: 최아람)
회의가 석 달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정부는 성공 개최를 위해 준비에 박차를 가한단 계획입니다.

KTV 정유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