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맞춤형 사회서비스 강화···일자리 9만 6천 개 확충

회차 : 302회 방송일 : 2019.09.19 재생시간 : 02:37

김유영 앵커>
정부는 오늘 열린 국정현안점검 조정회의에서 사회서비스 선진화 방안도 발표했는데요.
혜택을 받는 대상과 서비스의 질을 높이고 내년까지 관련 일자리 9만 6천개를 새로 만든다는 계획입니다.
계속해서 이리나 기자입니다.

이리나 기자>
정부가 취약계층에게 돌봄과 재활을 제공하는 사회서비스 인프라를 키워 복지를 강화하는 동시에 일자리도 늘리기로 했습니다.
우리나라는 국내총생산 대비 공공사회지출 비중이 oecd 국가 중 최하위권인데다 사회서비스 분야의 고용규모도 인구 1천 명당 72명으로 적은 편입니다.
이에 정부는 급격한 고령화와 저출산에 대응하기 위해 전 생애주기를 지원하는 촘촘한 돌봄망을 구축하기로 했습니다.

녹취> 박능후 / 보건복지부 장관
"정부는 이번 계획을 통해 개인적 수요와 사회적 수요에 대한 서비스의 확충과 더불어 서비스의 질적 고도화를 추진할 예정입니다. 그리고 취약계층의 자립과 사회참여를 지원하는 노인 일자리, 장애인 일자리 등을 확충했습니다."

먼저 노인돌봄체계를 개편합니다.
현재 6개로 나뉜 노인돌봄사업을 노인맞춤돌봄서비스로 통합하고, 증가하는 노인돌봄 수요에 대응해 서비스 대상자도 올해 35만 명 수준에서 45만 명으로 확대합니다.
맞벌이 등 양육공백이 발생하는 9만여 가구에는 종일제와 시간제 아이 돌보미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습니다.
또 취약계층의 자립과 사회참여를 위해 장애인 활동지원 대상자를 확대하고 발달장애인 자립생활 지원규모도 늘립니다.
이를 통해 최저임금이 보장되는 사회서비스 일자리가 내년까지 9만 6천 개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또 요양보호사와 어린이집 교사 등 사회서비스 종사자들의 처우 개선을 위해 인건비를 최대 5.3%까지 올립니다.
국민의 일상생활 속 안전과 문화, 환경 등 사회적 수요를 위한 서비스도 확대됩니다.
국민체육센터와 생활 밀착형 도서관이 늘어나고 산업단지와 항만이 인접한 지역에는 미세먼지 배출 감시단을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복지 수요가 계속 증가하고 삶의 형태가 다양해지는 만큼 사회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충하고 질 높은 일자리 창출을 지원해 나갈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한기원 / 영상편집: 양세형)

KTV 이리나 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