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크루즈선 한국인 이송 '대통령 전용기' 日 도착

회차 : 579회 방송일 : 2020.02.18 재생시간 : 02:23

김용민 앵커>
정부가 코로나19 감염자가 대거 발생한 일본 크루즈선에 타고 있는 우리 국민과 가족을 국내로 데려오기 위해 오늘 대통령 전용기를 투입했습니다.
일본 도쿄에 도착한 전용기는 내일 오전 김포공항으로 돌아올 예정입니다.
채효진 기자입니다.

채효진 기자>
코로나19 감염자가 대거 발생한 일본 크루즈선에 탄 우리 국민을 데려오기 위해, 정부가 오늘(18일) 대통령 전용기를 투입했습니다.

녹취> 김인철 / 외교부 대변인
"크루즈선에 탑승하고 계신 분들의 의사, 의향도 조사를 했고 그 결과 시행이 가능하겠다 해서 오늘 진행된 것 같습니다."

전용기는 오늘 낮 12시 2분쯤 서울공항을 출발해 2시 50분쯤 도쿄 하네다공항에 도착했습니다.
내일(19일) 새벽 4시 하네다공항에서 이륙해 오전 8시쯤 김포공항에 도착할 예정입니다.
이번 전용기로 한국인 탑승자 4명과 우리 국민의 일본인 배우자 1명이 들어올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 밤 요코하마항에 정박중인 크루즈선에서 내려, 우리 정부가 준비한 차량을 타고 공항으로 이동할 계획입니다.
다만 코로나19 양성이 확인되거나 의심 증상을 보이면, 전용기에 탑승하지 않고 현지에서 치료를 받습니다.
동승한 의료진이 기내에서 1차 검역을 실시하고, 입국 후에도 철저히 방역합니다.
증상이 없으면 국립인천공항 검역소 내 임시생활시설에서 14일간 격리 생활합니다.

녹취> 김강립 /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
"인원이 소수인 점과 정부운영기관이면서 시설의 용도가 적합하다는 특성 등을 고려하여 선정하게 되었습니다."

정부는 이번에 입국하지 않은 우리 국민에게도, 상시 연락하고 필요한 물품을 지원하는 등 영사조력을 계속 제공합니다.
한편 크루즈선 탑승자 3천7백여 명 중 코로나19 확진자는 454명으로 늘어났습니다.
우리 국민은 모두 감염 증상이 없는 상황입니다.
일본 정부는 탑승객 전원에 대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마쳤으며, 음성 판정을 받은 사람들은 내일부터 사흘에 걸쳐 하선시킬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안은욱 / 영상편집: 이승준)

KTV 채효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