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귀농·귀촌 '유턴형'대세···맞춤형 정보·서비스 필요

회차 : 409회 방송일 : 2020.02.26 재생시간 : 02:29

이혜은 앵커>
도시생활을 접고 농촌으로 생활터전을 옮기는 귀농·귀촌인 10명 중 8명은 농촌에 연고가 있거나 농촌 생활을 경험한 사람들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대체로 농촌 생활에 만족하고 있지만 다양한 정보와 문화 서비스 접근성은 부족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리나 기자입니다.

이리나 기자>
농림축산식품부가 최근 5년간 귀농·귀촌한 4천여 가구를 대상으로 실시한 귀농·귀촌 실태 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귀농,귀촌인 10명 중 8명은 농촌에 연고가 있거나 농촌 생활을 경험한 사람들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귀농을 준비하는 데 걸리는 기간은 평균 2년 2개월이 넘고, 단순히 주거지만 농촌으로 옮긴 귀촌 가구 중 15%는 5년 이내에 농업에 종사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귀농 가구의 소득은 귀농 1년 차에 2천8백28만 원에 그쳤지만 5년 차에는 3천8백95만 원으로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월평균 생활비는 귀농 귀촌 모두 2백만 원 안팎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하지만 귀농 가구 절반 가까이가 소득 부족 등을 이유로 자영업이나 임시직 등 추가적인 경제활동을 하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귀농·귀촌 생활의 만족도에 대해서는 90% 이상이 '만족'하거나 '보통' 이라고 답했습니다.
'불만족' 응답자 가운데 과반수는 자급부족과 경험부족을 이유로 꼽았습니다.
이와 함께 가장 필요한 공공 서비스로는 문화 체육 서비스라고 답했습니다.
귀농 귀촌 정책의 가장 큰 문제점은 정보획득의 어려움으로 응답자의 과반수가 가족이나 지인을 통해 정보를 얻는다고 답했습니다.
정부는 이번 귀농 귀촌 실태조사 분석 결과를 토대로 정책 강화방안을 마련한다는 계획입니다.
농촌 정착실패 사례 등 농촌공동체 이해와 귀농 설계 교육을 늘리고, 지역별 정주 여건 등을 사전에 확인해 볼 수 있는 귀농품목? 지역 정보 지원서비스도 도입할 계획입니다.
청년 귀농인을 위한 경제적 지원도 강화합니다.
청년농업인 영농정착지원사업을 통해 만 40세 미만 청년 1천6백 명을 선발해 창업자금을 지원합니다.
(영상편집: 김종석)
아울러 꾸준히 지적돼 온 공공 서비스 부족 해결을 위해 의료? 보육 지원 강화, 공립 어린이집, 공공 도서관 확충 등 교육? 문화 서비스 접근성을 보완해 나갈 방침입니다.

KTV 이리나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