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입국 제한 확대···"과도한 조치 말아달라"

회차 : 409회 방송일 : 2020.02.26 재생시간 : 02:17

이혜은 앵커>
코로나19로, 우리 국민에 대한 입국 제한 조치가 늘고 있습니다.
우리 정부는 주한 외교단을 상대로 방역 노력을 설명하는 등, 과도한 입국 제한 조치를 하지 말 것을 당부하고 있습니다.
채효진 기자입니다.

채효진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우리 국민의 입국 절차를 강화하는 나라가 늘고 있습니다.
현재 공식적으로 한국발 입국을 금지한 국가는 홍콩, 베트남, 싱가포르 등 16개국입니다.
영국, 태국, 대만, 마카오 등 11개국은 검역을 강화하거나 격리 조치하는 등 입국 절차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특히 일본 정부가 최근 2주 이내 대구, 경북 일부 지역을 방문한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기로 했다는 현지 보도에 대해, 우리 외교부는 사전에 외교 경로를 통해 통보받은 바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과, 우리 국민과 여행객들에 대한 과도하거나 불합리한 조치가 있어서는 안 된다는 점을 강조하고, 일본 측의 신중한 대응을 요청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는 중국에 이어 우리나라에 대한 여행경보를 최고 등급인 3단계로 격상하고, 불필요한 여행을 자제하라고 권고했습니다.

주한외교단 설명회
(장소: 어제 오후, 정부서울청사 별관)

이런 가운데 정부가 총 103개국 주한 외교단 대상 설명회를 열었습니다.
위기경보 심각 단계로 격상한 이후, 강력한 선제적 조치와 강화된 방역조치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우리 국민에 대해 과도한 입국 제한 조치를 하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녹취> 김 건 / 외교부 차관보 (어제)
"사실에 기반하지 않은 두려움으로 인해서 어떤 조치들을 취하지 않게끔 부탁드리는 게 오늘의 목표였고요. 그런 목적은 잘 달성됐다고 생각합니다."

스톡홀름 이니셔티브 장관급 회의에 참석한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한국발 입국자 강제 격리 조치는 과도하다는 게 일차적인 판단이라며, 각 공관에 사전에 우리 정부와 협의와 조율을 해줄 것을 요청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영상편집: 이승준)

KTV 채효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