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특별생방송 수시방송

日 교과서 '독도 왜곡'···日 대사 초치 '강력 항의'

회차 : 676회 방송일 : 2020.03.25 재생시간 : 01:56

박천영 앵커>
일본 정부가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일방적인 주장이 담긴 역사 교과서를 또다시 검정에서 통과시켰습니다.
우리 정부는 주한 일본대사를 불러 강력 항의하고 즉각적인 시정을 촉구했습니다.
문기혁 기자입니다.

문기혁 기자>
일본 문부과학성 검정에서 합격한 17종의 일본 중학교 사회과 교과서에는 모두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일본 정부의 일방적인 시각이 담겼습니다.
특히, 17종 중 14종은 독도가 일본 땅이며, 한국이 불법으로 점거하고 있다고 표현했습니다.
우리 정부는 즉각 강력히 항의했습니다.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은 도미타 고지 주한 일본대사를 외교부 청사로 불러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외교부는 또, 대변인 성명을 통해 강력 항의하고, 즉각 시정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외교부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일본의 부당한 주장을 담은 교과서를 일본 정부가 또다시 검정에서 통과시킨 것에 대해 강력히 항의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독도에 대한 일본의 어떠한 부당한 주장에 대해서도 단호히 대응해나갈 것임을 다시 한 번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습니다.
외교부는 아울러, 양국 국민, 특히 젊은 세대의 역사 인식 심화가 중요하다고 선언한 1998년 '21세기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 공동선언' 등을 언급하면서 미래세대의 교육에 책임 있는 행동을 보여줘야 한다고 경고했습니다.
우리 교육부도 대변인 성명을 통해 이번 검정에 합격한 중학교 교과서에 또다시 '독도 영유권 주장'과 '역사 왜곡 기술'을 포함한 것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하고, 즉각적인 시정을 촉구했습니다.
(영상편집: 이승준)
교육부는 일본의 교과서 역사 왜곡과 영토주권 침해의 부당성을 계속해서 지적할 것이라며, 일본 정부가 이를 바로잡을 때까지 관련 기관과 민간·사회단체와 협력해 적극 대응해나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KTV 문기혁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특별생방송 (676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