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특별생방송 수시방송

진단시약 개발업체 방문···"신속한 대처에 감사"

회차 : 676회 방송일 : 2020.03.25 재생시간 : 02:30

박천영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진단시약 개발업체를 방문했습니다.
한국이 빠른 검사와 확진, 또 높은 검사 정확도가 더해져 방역에 성과를 내고 있다며 정부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정유림 기자입니다.

정유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서울의 한 코로나19 진단시약 업체를 방문했습니다.
이 자리에는 코로나19 진단 시약 긴급사용 승인을 받은 바이오 업체 대표들이 함께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먼저 여러분의 혁신적 노력으로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있다며 감사를 표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확진자 한 명을 빠르게 찾아내는 일은 확진자의 생명을 구하는 일이며, 방역의 시작입니다. 여러분의 혁신적 노력과 의료진의 헌신으로 코로나19를 극복해가고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국내 업체들이 세계 어느 기업보다 먼저 진단시약 개발에 착수했고 인공지능을 활용해 개발 기간도 크게 단축했다고 치하했습니다.
정부 또한 위기 대응과 민간의 혁신을 뒷받침하기 위해 규제를 대폭 완화했다며 심사절차를 대폭 간소화하는 긴급사용승인제도를 전격 시행해 승인 절차를 대폭 줄였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부는 바이오벤처 산업 전반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적극적 역할을 계속 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국제적인 공조도 강조했습니다.
세계보건기구가 코로나19 대응의 모범사례로 한국을 지목한 점을 들며, 우리 기업의 진단 역량이 국제적 공조에 큰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최근 민간차원의 수출 상담과 정부 차원의 진단시약 공식 요청국들이 많은데, 정부가 업계의 수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어제 미국 트럼프 대통령도 진단키트 등 방역물품들을 긴급하게 지원해 달라는 요청을 해왔습니다. 정부가 여러분 업체들의 수출을 적극 지원하겠습니다."

의약품 수급관리 주무부처인 식약처의 노고도 격려했습니다.
조만간 매주 1인당 공급 개수를 3매, 4매까지 늘려갈 수 있을 것이라는 보고가 있었다며 개학도 다가오기 때문에 최대한 공급 물량을 늘리는 것을 앞당겨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영상취재: 강걸원, 민경철 / 영상편집: 박민호)

KTV 정유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특별생방송 (676회) 클립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