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특별생방송 수시방송

靑 "긴급재난지원금, 추경 심의서 논의"

회차 : 713회 방송일 : 2020.04.07 재생시간 : 02:13

김용민 앵커>
청와대가 소득하위 70%를 대상으로 지급하기로 한 2차 추경안을 국회에 신속히 제출하기로 했습니다.
지원금을 전국민으로 확대해 지급하자는 정치권의 주장에 대해서는 국회 심의 과정에서 논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유진향 기자입니다.

유진향 기자>
정치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을 전국민 모두에게 지급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소득 하위 70%에 4인 가구 기준으로 100만원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겠다는 정부안 대신 전 국민을 대상으로 확대해 지급하자는 주장입니다.
이에 대해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당초 확정한 70%를 대상으로 한 2차 추경안을 국회에 보낼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습니다.
이어, 국민들에게 지원금이 하루 속히 지급될 수 있도록 신속히 추경안을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정부는 뼈를 깎는 세출 구조조정 중심으로 추경안 편성을 진행 중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국회 또한 신속하게 추경안을 심의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을 확대하자는 주장에 대해선 국회 심의 과정에서 여야와 심도 있는 논의를 거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강 대변인은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은 긴급성과 형평성, 국가재정여력 등을 감안해 3차 비상경제회의에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결정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향후 지급대상 범위가 확대될 가능성이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국회 심의 과정에서 여러 얘기가 나올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신중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그러면서 심의 과정에서 여당이든 야당이든 입장을 낼 것이라며 그것을 미리 말하기엔 대단히 어렵다고 덧붙였습니다.
(영상편집: 김종석)
문재인 대통령은 앞서 긴급재난지원금과 관련해 4월 총선 직후 국회에서 추경이 통과되면 5월 중순 쯤에는 지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습니다.

KTV 유진향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