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호우특보 대부분 해제···응급복구 '총력'

회차 : 492회 방송일 : 2020.08.06 재생시간 : 01:48

박천영 앵커>
수도권과 충청 지역을 중심으로 내려졌던 호우특보는 대부분 해제됐습니다.
하지만, 계속된 장맛비로 한강 수위가 상승하면서 홍수주의보가 발령됐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박지선 기자, 현재상황 어떻습니까?

박지선 기자 / 정부서울청사>
네, 현재 중부지방과 강원 대부분 지역의 호우특보가 해제됐습니다.
경기내륙과 강원산간에는 순간 풍속 초속 20m 이상의 강한 바람이 불겠습니다.
현재 서울 지역은 대부분 비는 그쳤는데요.
다만, 장맛비가 6일째 이어진터라 한강 수위는 계속 오르고 있습니다.
한강홍수통제소는 서울 한강대교에 홍수주의보를 발령했고, 현재 제한수위인 8.5m를 넘긴 상태입니다.
잠수교 수위도 계속 올라서 낮 12시 반 기준 11m를 넘었습니다.
기상청은 오늘 저녁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잠시 소강상태를 보이다가 내일 오후부터는 충청, 남부지방을 시작으로 다시 시간당 80mm의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오전 10시 반까지 집계된 피해상황에 따르면 사망자는 16명, 실종자는 11명입니다.
이재민은 1600명을 넘었습니다.
주택 1800여 곳이 물에 잠겼고 농경지 8천 헥타르가 침수, 매몰됐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풍수해 위기경보를 가장 높은 '심각' 단계로 유지하고 인명피해 최소화에 만전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8개 시도에 6천500대 장비를 투입하고 소방, 군인, 경찰 등 5만 3천 명이 현장 복구에도 힘쓰고 있습니다.
피해지역 복구를 위해 재정역량도 총동원됩니다.
정부는 피해 주민 임시 주거시설과 구호물품 지원을 위해 예비비와 재난관리기금을 적극 활용하고 피해주민에 대한 세제 지원도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영상편집: 이승준)

지금까지 정부서울청사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