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그린뉴딜' 컨트롤타워 가동···'녹색복원' 속도

회차 : 496회 방송일 : 2020.08.12 재생시간 : 02:46

박천영 앵커>
한국판 뉴딜의 핵심 축 가운데 하나인 그린뉴딜이 본격적으로 추진됩니다.
산업통장자원부와 환경부 등 관계 부처를 중심으로 오늘 첫 회의가 열렸는데요, 자세한 내용, 이리나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이리나 기자>
그린뉴딜 분과반 1차회의
(장소: 오늘, 정부세종청사)

정부가 추진중인 그린뉴딜 계획을 신속히 추진하기 위한 그린뉴딜 분과반이 첫 회의를 열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습니다.
관계부처 합동으로 구성된 그린뉴딜 분과반은 정부 차원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게 됩니다.
저탄소 중심으로 경제, 사회구조를 바꾸고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을 하는 게 그린뉴딜 분과반의 목표입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환경부 장관이 공동분과장을 맡고 국토교통부와 과기정통부 등 관계부처 차관이 참여합니다.
앞으로 한달에 두차례 회의가 열리는데, 이 회의를 통해 그린뉴딜 핵심과제의 추진상황을 살피고, 스마트 그린산단과 미래차 등 그린뉴딜 산업의 발전 방안을 마련하게 됩니다.
또 그린뉴딜을 민간기업과 지역으로 확산 시키고 성과를 공유하는 방안도 논의할 예정입니다.

녹취> 성윤모 /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기업, 전문가, 시민들과 함께 지혜를 모아서 기존의 사업과 정책이 더 효과적으로 추진할수 있는 방안을 찾고 민간 파급력이 큰 새로운 사업도 발굴해 주길 바랍니다. 또한 뉴딜펀드 조성 등 민간의 자금을 그린뉴딜 사업에 투자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모색해 주시길 바랍니다."

분과반 출범과 함께 앞서 전문가 간담회 등으로부터 나온 이행 과제도 논의할 계획인데, 유럽연합에서 거론되고 있는 탄소국경세와 기업이 필요로 하는 전력 100%를 재생에너지로 사용하는 캠페인 'RE100' 추진 방안이 포함될 전망입니다.
이와함께 그린뉴딜로 안전한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한 녹색복원 방안이 나왔습니다.
환경부는 2025년까지 도시 훼손지 25곳과 국립공원 16곳의 생태복원을 추진합니다.
이를 위한 자연환경 복원사업의 전문성 강화에 자연환경복원업 신설과 복원 절차를 체계화 할 방침입니다.
또 야생동물의 유입 현황을 종합하고 불법 판매와 유통경로를 추적, 관리하는 체계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녹취> 유 호 / 환경부 자연생태정책과장
"그린뉴딜의 국토생태계 복원은 도시와 산업화로 훼손된 자연의 건강성 회복과 야생동물 매개 질병으로 부터의 안전한 국토환경 조성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그린뉴딜을 실질적으로 현실화할 지자체와 소통을 더욱 확대해 특성에 맞는 정책을 마련해 나갈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안은욱 / 영상편집: 정현정)

KTV 이리나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