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일시이동중지 해제···추가 확진은 없어

회차 : 302회 방송일 : 2019.09.19 재생시간 : 02:18

김유영 앵커>
파주와 연천에서 발생한 아프리카 돼지열병은 다행스럽게도 이후 추가 확진은 없는 상탭니다.
하지만 긴장을 놓을 수 없는데요,
정부는 경기 북부 6개 지역을 중점 관리지역으로 지정하는 등 확산 방지를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봅니다.
임소형 기자, 어제 이후 추가 신고는 없는 상태죠?

임소형 기자>
(장소: 정부세종청사)
네 그렇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국내에서 발생한 지 사흘째인 오늘 추가 의심 신고나 확진은 없었습니다.
첫 확진 이후 48시간 동안 전국에 내려진 일시 이동중지 명령이 오늘 오전 해제됐습니다.
지난 2일 동안 전국 6천300여 돼지 농가에 대해 전화 예찰을 통한 임상 예찰과 전국 일제 소독이 완료됐습니다.
이에 따라 오늘 오전 6시 30분부터 전국 양돈농장과 도축장, 사료공장 등 축산 관련 시설로 사람과 차량 등이 드나들 수 있습니다.
다만 정부는 파주와 연천을 포함해 포천과 동두천, 김포, 철원 등 6개 시군을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해 집중 방역에 나섰습니다.
이들 지역에는 차단 방역에 효과적인 생석회 공급량을 다른 지역보다 4배 늘려 농가당 40포씩 배포합니다.
또 3주 동안 돼지고기를 반출입할 수 없고 지정된 장소에서만 도축이 가능합니다.

김유영 앵커>
그런가하면 현재 돼지 1만 5천마리에 대한 살처분 작업이 이뤄지고 있죠?

임소형 기자>
방역 당국은 발생 농가와 주변 농가 등 모두 7곳에서 키우던 돼지 1만 5천여마리를 매몰처분하고 있습니다.
연천 농장 3km 이내에 있는 돼지 살처분까지 늦어도 내일 안에 마무리할 계획입니다.
앞서 당국은 확산 우려가 커지자 예방적 살처분 범위를 기존 발생농장 500m 내에서 3km 이내 대폭 확대했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어제까지 살처분 대상 농장 일곱 곳 가운데 4곳의 돼지 5천 마리를 살처분했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정부세종청사에서, KTV 임소형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