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00분

'다시 찾아온 네 번째 봄'…세월호 4주기 추모식

방송일 : 2018.04.16 재생시간 : 02:08

모두 304명의 희생자를 낸 세월호.
어느덧 4년이란 세월이 지났지만, 국민들의 아픔은 가시지 않고 있습니다.
세월호 참사의 가장 큰 피해가 난 경기도 안산을 비롯해 전국에서 4주기 합동영결식이 열렸습니다.
신국진 기자입니다.

오후 3시, 안산 합동분향소에는 세월호 참사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노래 '잊지 않을게'가 울려 퍼집니다.
참석자들은 두 눈을 감고, 양손을 모아 희생자를 기립니다.
세월호 참사 4주기 만에 정부 합동 영결, 추모식이 열렸습니다.
추모제는 그 동안 경과 보고와 종교의식, 헌화 순으로 진행됐습니다.
영정 사진 앞에서 헌화할 때는 유가족들이 서로 부둥켜안고 참았던 눈물을 터트렸습니다.
분향소 앞마당은 노란 리본을 단 시민들로 가득 찼고, 모두가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을 기원했습니다.
정부도 아직 돌아오지 못한 미수습자 수습을 비롯해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을 약속했습니다.
녹취> 이낙연 / 국무총리
"문재인 정부는 세월호를 늘 기억하며, 참사의 진실을 완전히 규명하고, 그 교훈을 깊게 새기면서..."
같은 시간 인천에서는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43명 가운데 지난 2014년 영결식을 하지 못한 11명에 대한 추모식이 열렸습니다.
세월호가 침몰한 전남 진도에서는 '다시 찾아온 네 번째 봄'을 주제로 추모식을 엄수하는 등 전국에서 크고 작은 세월호 추모행사가 일제히 진행됐습니다.
KTV 신국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