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세밑 한파 절정···주말까지 맹추위

회차 : 304회 방송일 : 2018.12.28 재생시간 : 01:50

김용민 앵커>
세밑 한파가 매섭습니다.
올겨울 들어 가장 강력한 추위가 찾아왔는데요.
이번 주말까지 추위가 맹위를 떨쳐 건강 관리는 물론 한파 피해에도 단단히 대비하셔야 겠습니다.
홍진우 기자입니다.

홍진우 기자>
두꺼운 외투와 목도리, 모자 등으로 중무장한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합니다.
오늘 대부분 지역 수은주가 영하 10도 이하로 떨어진 데다 매서운 칼바람까지 불어 동장군이 위세를 더했습니다.
서울은 아침최저기온이 영하 14.4도까지 떨어져 올겨울 최저기온 기록을 경신했고, 전국에 한파특보가 확대, 강화됐습니다.
이번 한파는 주말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여 수도 계량기 동파 등 한파 피해가 없도록 미리 대비하고 건강 관리에도 신경써야 합니다.
강추위에 노출되면 혈압이 올라가 심근경색이나 뇌졸중 발생 위험이 큽니다.
특히 노약자는 되도록 외출을 삼가는 게 좋고 밖에 나갈 땐 내복이나 장갑, 목도리와 모자 등으로 체온 유지에 신경 써야 합니다
한파는 또 온열기구 사용 증가 등으로 화재 발생 위험성을 높여 주의해야 합니다.

녹취> 조덕진 / 행정안전부 안전소통담당관
"난방도구 같은 경우는 너무 오래 사용하지 마시고 적정한 시간을 사용하는 게 좋겠고 사용 후에는 반드시 작동이 멈췄는지 확인을 하고, 전기를 차단하는 게 안전합니다."

동파 예방을 위해서는 수도 계량함에 솜이나 헌 옷 등 단열재를 채워 넣는 게 좋습니다.
오래 집을 비우거나 수도를 쓰지 않는 밤에는 수도꼭지를 살짝 열어 물이 흐르게 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영상편집: 양세형)
또 한밤중 갑자기 보일러가 얼 수도 있기 때문에 미리 지자체의 긴급지원반이나 업체 비상 연락처를 알아두는 것도 필요합니다.

KTV 홍진우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