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가해자 영구제명·성폭력 조사 외부기관에 의뢰

방송일 : 2019.01.15 재생시간 : 02:26

김용민 앵커>
대한체육계가 체육계 성폭행 파문과 관련해 피해 선수들에게 사과하고 사태 수습을 위한 폭력 근절 실행 대책을 발표했습니다.
성폭력 가해자를 영구 제명하고 폭력이나 성폭력 관련 조사를 외부 전문기관에 의뢰하기로 했는데요.
곽동화 기자입니다.

곽동화 기자>
체육계 성폭행 파문이 확산하는 가운데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이러한 사태가 벌어진 데 대해 사과하고 폭력 근절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녹취> 이기흥 / 대한체육회장
"관리감독의 최고책임자로서 시스템을 완벽하게 구축하고 정상화시키는 데에 마지막이라는 각오로 철저히 쇄신토록 하겠습니다."

체육회는 앞으로 가해자는 엄중 처벌하고 피해자 지원은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가혹행위나 성폭력 가해자는 체육계에서 영구 제명되고 국내외 취업이 완전히 차단됩니다.
이를 위해 단체별 징계 정보 공유 체계도 구축할 예정입니다.
성폭력 조사와 교육은 외부 전문기관에 위탁하기로 했습니다.
성폭력상담 전문기관 등과 성인지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선수와 지도자, 학부모 대상 교육을 연 1회에서 2회 이상으로 확대할 방침입니다.
전수조사에서 사법 처리 사안이 나올 경우, 검찰에 의무적으로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은폐 등 조직적 차원의 비위단체가 발견되면 회원 자격을 영구 배제하고 단체의 임원에게도 책임을 묻도록 할 방침입니다.
이러한 처벌, 징계 내용은 홈페이지나 보도 자료를 통해 공시됩니다.
선수촌 내 성폭력 예방과 피해자 보호를 위한 구조적 개선도 이뤄집니다.
국가대표선수촌 내 주요 사각지대에 CCTV를 보강하고, 여성 선수촌 내에 여성 관리 인력을 채용하는 등 숙소 일상생활 관리체계를 전면 개편합니다.
선수촌 내에 인권상담센터를 설치하고 인권관리관을 둬, 성폭력 피해자 보호를 위한 후견자 임무를 수행하도록 할 예정입니다.
(영상편집: 양세형)
이 밖에도 체육계에 만연한 성적지상주의 분위기를 타파하고, 합숙 위주, 도제식으로 이뤄지는 훈련방식에 대한 근원적 쇄신책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KTV 곽동화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