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이 총리 "소재부품 육성 예산 추경 편성"

회차 : 431회 방송일 : 2019.07.10 재생시간 : 03:04

임보라 앵커>
이낙연 국무총리가 일본의 경제보복을 언급하며 소재부품 산업 육성을 위한 예산을 국회에 요청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전국우정노조 파업 철회에 대해선 감사 뜻을 전하고 공공기관 자회사를 기타 공공기관으로 지정을 추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국무회의 소식 신국진 기자입니다.

신국진 기자>
정부가 국회 상임위에서 심의되고 있는 추경에 소재부품 관련 사업을 반영하기로 했습니다.
이 총리는 "일본의 경제보복에 따라 소재부품 산업의 육성이 시급해졌다"며 "소재부품 관련 예산을 국회에 더 요청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순간에도 강원산불, 포항 지진피해 주민 등 추경통과를 간절히 기다리고 있다며 국회의 협력을 당부했습니다.
전국우정노조가 노사협상을 타결하고, 파업을 철회한 것에 대해서는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녹취> 이낙연 국무총리
"우정사업본부는 우정노조와의 합의를 충실히 이행해야 합니다. 정부도 집배원 근무여건 향상과 우정사업본부 경영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농성을 이어가고 있는 도로공사 요금수납원들에 대해서는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이 총리는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방침에 따라 전체 요금수납원의 78%가 이미 자회사에서 근무하고 있다"며 "자회사는 종전보다 임금을 평균 30% 인상하고 정년을 1년 연장하는 등 직원 처우를 개선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앞으로 노동자 고용안정을 위해 자회사는 기타공공기관으로 지정하는 방안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이 총리는 여름철 폭염과 장마에 대비해 관계부처는 사전 점검을 서두르고, 취약계층의 안전관리를 주문했습니다.

녹취> 이낙연 국무총리
"정부는 일찍 폭염 대응체계를 갖췄고, 폭염 대책도 마련했습니다. 지자체와 관계부처는 독거 노인, 쪽방촌 주민 등 폭염 취약계층을 수시로 찾아뵙고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해 주시기 바랍니다."

이날 회의에서는 탈북민에 대한 임시보호조치 방법 등 북한이탈주민법이 개정됐습니다.
개정안은 탈북민의 임시보호조치를 '테러 등 신변의 위협으로부터 보호 신청자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일정 기간 임시보호시설에서 보호하는 것'으로 규정했습니다.
아울러 탈북민이 정부의 조사에서 허위진술을 하거나 진술을 거부할 경우 정착금의 최대 50%를 감액할 수 있게 했습니다.
정부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촉진을 위한 상생협력법 시행령 개정안도 의결했습니다.
개정안에는 특정 원재료비가 계약금액의 10% 이상 차지하고, 그 가격이 10% 이상 변동된 경우 납품대금을 조정 협의 할 수 있게 됐습니다.
이외에도 이날 회의에서는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의 진상 규명을 위한 '박영수 특별검사'와 드루킹 댓글 조작 의혹 사건을 조사하는 '허익범 특별검사'의 경비 지출을 일반예비비에서 의결했습니다.
(영상취재: 한기원 / 영상편집: 정현정)
또한, 경제동향 관련 통계 분석 강화를 위해 통계청에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을 신설했습니다.

KTV신국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